광주은행, '전라남도 소상공인자금 금리체계 개선 협약' 참여
광주은행, '전라남도 소상공인자금 금리체계 개선 협약' 참여
  • 권혁기 기자
  • 승인 2019.06.12 11:36
  • 수정 2019-06-12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소상공인들에게 연 1%이하의 금리로 실질적 금융혜택 지원

[한스경제=권혁기 기자] 광주은행이 '전라남도 소상공인자금 금리체계 개선 협약'에 참여했다.

12일 광주은행은 "어제(11일) 오후 3시 30분 전남도청에서 전라남도 소상공인자금(창업자금, 경영안정자금) 금리체계 개선 시행 협약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식을 통해 전라남도 소상공인 자금의 금리상한 폭을 대폭 낮춤으로써 신용도와 담보종류에 따라 차등 부과되었던 가산금리를 동일하게 변경했으며 고객 적용금리를 기존보다 최대 1.4%포인트 이상 인하하도록 금리체계를 개선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소상공인자금 금리를 연 3.4% 이내로 적용하면 전라남도의 이차보전(2.5%~3.0%)을 감안했을 때 실제 고객부담 금리는 연 0.4%~0.9%가 된다고 광주은행 측은 설명했다.

전라남도 소상공인 자금은 전남신용보증재단에서 자금 추천서를 발급받아 광주은행 등 협약은행을 통해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한편 광주은행은 지난 3월 전남지역에 10억원을 특별출연, 일시적인 자금난을 겪고 있는 지역 소상공인들에게 실질적인 금융혜택을 지원함으로써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해 오고 있다.

이우경 광주은행 영업추진부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담보여력이 부족한 지역 소상공인들에게 실질적인 이자부담을 완화함으로써 지역민과 상생 발전하는 광주·전남 대표은행의 소임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