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송치' 고유정, 묵묵부답으로 일관... 유족 "얼굴 들어라"
'검찰 송치' 고유정, 묵묵부답으로 일관... 유족 "얼굴 들어라"
  • 조재천 기자
  • 승인 2019.06.12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12일 오전 고유정 검찰로 송치
유족 측 "법정 최고형 사형 집행해야"
고유정 검찰 송치. 12일 제주 동부경찰서는 살해 및 시신 유기 등 혐의를 받는 고유정을 검찰로 송치했다. /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조재천 기자] 전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 등을 받는 피의자 고유정(36)이 검찰에 송치됐다. 고유정은 경찰서를 떠나는 순간에도 머리카락으로 얼굴을 가리고 취재진의 질문에 입을 열지 않았다.

제주 동부경찰서는 12일 오전 10시쯤 살인·사체 손괴·사체 유기·사체 은닉 등 혐의로 고유정을 검찰로 송치했다. 이날 경찰서를 나선 고유정은 검정 니트와 치마를 입고 체육복 상의를 어깨에 걸친 채 취재진 앞에 섰다. 포승줄에 묶은 고유정의 오른손에는 흰색 붕대가 여전히 감겨 있었다.

피해자 유족들은 고유정이 모습을 드러내자 “얼굴을 들라”며 분한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 고유정은 경찰 차량으로 이동하는 동안 시선을 땅에 고정한 채 취재진 질문에 일절 답하지 않았다. 유족들은 고유정이 얼굴을 드러내지 않은 채 호송 차량에 탑승하자 호송 차량 진행을 막았다.

이를 경찰이 막아서자 유족들은 “살인자를 보호하는 것이냐. 우리를 제발 막지 말라”고 소리치기도 했다. 그러면서 “오늘 고유정 얼굴 본 사람이 있느냐. 이럴 거면 신상 공개는 왜 했느냐. 신상 공개 결정이 나고 고유정 얼굴을 제대로 본 사람이 없다는 게 너무 화가 나고 억울하다”며 울분에 찬 목소리로 말했다.

이어 유족들은 “고유정이 우리 가족 모두를 죽인 것이나 다름없다. 고유정이 좋은 변호사를 써서 몇십 년 살다가 가석방되지 않도록 법정 최고형인 사형을 집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고유정은 이날 검찰 조사를 받은 뒤 제주교도소에 수감된다. 앞으로 제주교도소에서 제주지검을 오가며 조사받는다. 경찰은 피해자 시신을 수습하고 검찰과 협력해 증거를 보강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