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기업은행, 중기 근로자 가족에 치료비 8억원 전달
IBK기업은행, 중기 근로자 가족에 치료비 8억원 전달
  • 김형일 기자
  • 승인 2019.06.12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도진 IBK기업은행장(앞줄 오른쪽 두번째)과 배우 이정재(앞줄 왼쪽 두번째), 중소기업 근로자 가족들이 치료비 전달식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IBK기업은행
김도진 IBK기업은행장(앞줄 오른쪽 두번째)과 배우 이정재(앞줄 왼쪽 두번째), 중소기업 근로자 가족들이 치료비 전달식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IBK기업은행

[한스경제=김형일 기자] IBK기업은행이 중소기업 근로자 가족 161명에게 치료비 8억원을 전달했다고 12일 밝혔다.

기업은행은 중기 근로자와 가족을 지원하기 위해 2006년부터 치료비를 후원해왔다. 지금까지 희귀·난치성 질환자와 중증질환자 2300여명에게 치료비 106억원을 후원했다.

이날 기업은행 을지로 본점에는 김도진 은행장, 홍보모델 배우 이정재, 근로자 가족들이 참석한 가운데 치료비 전달식을 가졌다.

치료비 지원을 받은 근로자는 “아이의 갑작스러운 입원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큰 도움을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한편 기업은행은 2006년 'IBK행복나눔재단'을 설립해 중기 근로자와 가족을 지원 하고 있다. 치료비뿐만 아니라 중기 근로자 자녀 7500여명에게 장학금 123억원을 후원하는 등 지금까지 총 415억원을 재단에 출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