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구입 의혹' 비아이 "마약한 적 없지만…" 아이콘 탈퇴
'마약 구입 의혹' 비아이 "마약한 적 없지만…" 아이콘 탈퇴
  • 정진영 기자
  • 승인 2019.06.12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정진영 기자] 그룹 아이콘의 멤버 비아이가 마약 구입 의혹에 대해 사과하고 팀 탈퇴를 선언했다.

비아이는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김한빈입니다. 우선 저의 너무나도 부적절한 행동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 드립니다"로 시작하는 글을 게재했다.

비아이는 "한 때 너무도 힘들고 괴로워 관심조차 갖지 말아야 할 것에 의지하고 싶었던 건 사실"이라면서도 "하지만 그 또한 겁이 나고 두려워 하지도 못 했다"고 마약 투약 의혹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그러면서 그는 "내 잘못된 언행 때문에 크게 실망하고 상처받았을  팬 여러분과 멤버들에게 너무나도 부끄럽고 죄송하다"며 "내 잘못을 겸허히 반성하며 팀에서 탈퇴하고자 한다. 다시 한 번 팬 분들과 멤버들에게 진심으로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아이콘 탈퇴를 시사했다.

이 날 앞서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비아이가 과거 한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위반혐의를 받은 한 피의자 A 씨와 나눈 모바일 메신저 대화 내용을 공개, 비아이가 2016년 A 씨로부터 마약을 구입하려고 한 정황이 있다고 보도했다.

사진=임민환 기자, 비아이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