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전 앞둔 한국... 전문가가 본 이강인의 '골든볼' 수상 가능성은
우크라이나전 앞둔 한국... 전문가가 본 이강인의 '골든볼' 수상 가능성은
  • 박종민 기자
  • 승인 2019.06.12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강인이 12일(한국 시간)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4강전 한국과 에콰도르의 경기 전반 상대 진영 좌측에서 중앙으로 크로스를 올리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U-20 축구 대표팀이 오는 16일 우크라이나와 월드컵 결승전을 벌인다. 이강인이 12일(한국 시간) 열린 2019 FIFA U-20 월드컵 에콰도르와 4강전 전반 상대 진영 좌측에서 중앙으로 크로스를 올리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박종민 기자] '한국 축구의 미래’ 이강인(18ㆍ발렌시아)이 20세 이하(U-20) 축구 대표팀을 사상 첫 월드컵 결승에 올려놓으면서 세계적인 축구 스타들의 등용문인 골든볼 수상에 성큼 다가섰다. 국제축구연맹(FIFA) 골든볼은 최우수선수상(MVP)에 해당하며 대회 기간 가장 출중한 활약을 펼친 선수에게 수여되는 상이다.

◆ ’1골 4도움’으로 결승 진출 견인

정정용(50)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대표팀은 12일(이하 한국 시각) 폴란드 루블린에서 에콰도르와 2019 FIFA U-20 월드컵 4강전을 가져 1-0으로 이기고 결승에 올랐다. 한국이 FIFA가 주관하는 남자 대회에서 결승에 진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강인 등 태극전사들은 이탈리아를 1-0으로 물리치고 결승에 선착한 우크라이나와 오는 16일 오전 1시 폴란드 우치의 우치 경기장에서 사상 첫 U-20 월드컵 우승을 놓고 최후의 승부를 벌인다.

이강인은 4강전에서 MVP급 활약을 펼쳤다. 전반 38분 상대 미드필드 진영 왼쪽에서 얻은 프리킥 기회 때 상대 수비 전열이 정돈되기 전 빠른 땅볼 패스를 건네며 달려들어가던 최준(20ㆍ연세대)의 득점을 도왔다.

이 도움으로 이강인의 이번 대회 공격포인트는 5개(1골 4도움)로 늘었다. 이강인은 아르헨티나와 조별리그 3차전(2-1 승)에서 날카로운 크로스로 오세훈(20ㆍ아산무궁화)의 선제 헤더골을 도운 데 이어 세네갈과 8강전(승부차기 3-2 승)에선 페널티킥 득점을 포함해 1골 2도움을 올리며 1983년 멕시코 대회 이후 36년 만의 4강 신화 재현에 기여했다.

◆ 전문가 “골든볼 수상 가능성 80% 이상”

에콰도르전에서도 슈팅 수(2개)와 도움(1개)에서 팀 내 최다를 기록했다. 이로써 이강인의 골든볼 수상 가능성이 크게 높아졌다. 한준희(49) KBS 축구 해설위원은 이날 본지와 인터뷰에서 “이강인의 골든볼 수상 가능성은 80% 이상이라고 본다. 결승전에서 우크라이나의 특정 선수가 미친 활약을 펼치지 않는 이상 거의 수상할 것 같다”고 내다봤다.

이강인의 활약을 두고 찬사가 끊이질 않고 있다. 박문성(45) SBS 축구 해설위원은 “세네갈과 경기 연장 전반 5분 조영욱의 골을 이끌어낸 이강인의 엇박자 타이밍 패스는 기술 이전에 ‘감각’이다”라고 했으며 “에콰도르전에서도 경기를 가지고 놀았다”고 평가했다. 서형욱(44) MBC 축구 해설위원은 “항상 기대를 갖게 만드는 선수다”라고 칭찬했다.

골든볼 수상자는 흔히 결승에 진출한 두 국가에서 나온다. 우승팀에서 나올 가능성이 높지만, 활약도에 따라 준우승 국가에서 배출되기도 한다. 결승 상대인 우크라이나의 다닐로 시칸(4골ㆍ2위), 세르히 부레트사(3골 2도움), 데니스 포포프(3골)가 이강인의 유력한 경쟁자들이다. 가능성은 낮지만 결승 문턱에서 좌절한 이탈리아의 안드레아 피나몬티(4골)도 이강인과 골든볼 수상을 다툴 것으로 보인다.

FIFA 주관 대회에서 골든볼을 수상한 한국 선수는 지난 2010년 트리니다드토바고에서 열린 17세 이하(U-17) 여자월드컵에서 우승을 견인한 여민지(26ㆍ수원도시공사) 뿐이다. 당시 그는 8골(3도움)을 폭발하며 한국 축구 사상 처음으로 FIFA 주관 대회 우승을 이끌었다. 대회 골든볼에 골든부트(득점상)까지 휩쓸며 '트리플 크라운'의 위업을 세웠다. 그 해 독일에서 개최된 U-20 여자월드컵에선 지소연(28ㆍ첼시 레이디스)이 최우수선수 2위에 해당하는 실버볼을 획득했다.

그러나 아직 남자 선수가 FIFA 주관 대회 골든볼을 수상한 적은 없다. 지난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홍명보(50)가 브론즈볼을 받았을 뿐이다. 역대 FIFA U-20 월드컵에선 디에고 마라도나(아르헨티나ㆍ1979년), 아드리아누(브라질ㆍ1993년), 하비에르 사비올라(아르헨티나ㆍ2001년),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ㆍ2005년), 세르히오 아게로(아르헨티나ㆍ2007년), 폴 포그바(프랑스ㆍ2013년) 등이 골든볼을 품었다.

◆ 실력과 성실함, 겸손함까지 갖춘 기대주

이강인의 ‘월반 축구’는 소속 클럽에서뿐 아니라 대표팀에서도 계속되고 있다. 대표팀 막내이지만 그의 실력은 두 살 위의 선수들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다. 어린 나이에 ‘마르세유턴’ 등 고난이도 드리블 기술을 펼치며 프랑스의 전설적인 미드필더 지네딘 지단(47)을 떠올리게 한다. 드리블과 패스, 시야, 킥 등에서 이미 높은 완성도를 보여주고 있다.

인성도 흠잡을 데 없다는 평가다. 과거 인천 간석동에 위치한 태권도장에서 이강인의 아버지 이운성 씨에게 태권도를 배웠다는 한 관계자는 “아버님은 물론이고 누나들 역시 운동을 곧잘 했다. 또 부모님은 남을 배려하는 등 성품이 좋기로 소문이 났었다”며 “이강인도 그런 타고난 DNA를 물려받은 것 같다”고 귀띔했다. 인천 유나이티드 12세 이하(U-12) 팀에서 코치로 이강인을 지도한 바 있는 김선우 전 스카우트는 전화 통화에서 “밝은 선수였다. 선후배 동료들과 잘 지냈다”며 “코치가 지시하는 부분도 군말 없이 잘 따랐다”고 전했다. 2살 위인 대표팀의 최준이 경기 후 “강인이가 패스를 잘 넣어줘서 쉽게 골을 넣었다”고 거듭 강조하자 이강인은 오히려 “제가 잘 줬다기보다는 (최)준이 형이 잘 넣은 것이다”고 겸손해 했다. 아울러 “형들이 많이 도와주셔서 감사할 뿐이다”고 덧붙였다. 이강인의 훌륭한 실력과 인성이 잘 드러나는 대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