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와이 “저는 비와이입니다” 뜬금없는 불똥
비와이 “저는 비와이입니다” 뜬금없는 불똥
  • 박창욱 기자
  • 승인 2019.06.12 2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래퍼 비와이, 실검 올라
래퍼 비와이, ‘비아이’ 마약 논란에 불똥 튀어
'비아이' 마약 논란에 래퍼 비와이에 불똥이 튀었다./ 비와이 인스타그
'비아이' 마약 논란에 래퍼 비와이에 불똥이 튀었다./ 비와이 인스타그

[한국스포츠경제=박창욱 기자] 래퍼 비와이가 불똥을 맞았다.

12일 오후 비와이는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저는 비와이입니다. 살면서 마약은 본 적도 없습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는 같은 날 불거진 비아이의 마약 의혹에 빚어진 해프닝. 12일 디스패치는 그룹 아이콘 출신 비아이가 마약류로 지정된 환각제(LSD) 구매한 정황이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 2016년 혐의를 받았지만 경찰은 소환조차 하지 않았다고도 덧붙였다.

이에 비아이와 예명이 비슷한 비와가 가만히 있다가 불똥을 맞았다. 이에 비와이는 직접 자신은 마약과 아무 관련이 없다고 해명했다.

한편 비아이는 마약 투약 혐의를 부인하면서도 아이콘을 탈퇴하겠다고 밝혔다. YG엔터테인먼트는 비와이와의 계약 해지를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