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나이지리아] 한국, 나이지리아에 선제골 허용…김도연 자책골
[한국 나이지리아] 한국, 나이지리아에 선제골 허용…김도연 자책골
  • 박창욱 기자
  • 승인 2019.06.12 2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나이지리아] 한국, 전반 나이지리아에 0-1 리드 허용
[한국 나이지리아] 김도연 자책골 기록
[한국 나이지리아] 한국, 나이지리아에 선제골을 허용했다./ KFA 제공
[한국 나이지리아] 한국, 나이지리아에 선제골을 허용했다./ KFA 제공

[한국스포츠경제=박창욱 기자] 한국 여자 축구대표팀이 나이지리아와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 선제골을 허용했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2일 오후 10시(한국시간) 프랑스 그르노블의 스타드 데잘프에서 열리는 나이지리아와의 조별리그 A조 2차전을 치르는 가운데 현재 전반전이 종료됐다.

한국은 전반 28분 실점했다. 나이지리아가 공중볼을 찔러준 상황에서 김도연이 걷어내려다 그대로 골문 안으로 자책골이 됐다.

주심은 나이지리아의 핸드볼 파울을 의심해 비디오판독(VAR)을 실시했지만 득점이 인정했다.

한편 이날 경기서 한국은 4-1-4-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정설빈(현대제철)이 최전방 원톱에 서고 2선에는 이금민(경주한수원), 지소연(첼시), 이민아(고베아이낙), 강채림(현대제철)이 포진한다.

수비형 미드필더는 ‘캡틴’ 조소현(웨스트햄)이 나선다.

포백 수비는 장슬기, 김도연(이상 현대제철), 황보람(화천KSPO), 김혜리(현대제철)이 구축했다. 골키퍼는 김민정(현대제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