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아이 마약 논란에 비와이 이름 올라…절친 씨잼 영향?
비아이 마약 논란에 비와이 이름 올라…절친 씨잼 영향?
  • 박창욱 기자
  • 승인 2019.06.13 0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아이 마약 논란에 비와이 이름 올라
비와이 절친 씨잼, 마약 논란 불거져
비와이 “마약은 본 적도 없다”
비아이(왼쪽) 비와이. 그룹 아이콘 출신 비아이가 마약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래퍼 비와이에 불똥이 튀었다./ osen
비아이(왼쪽) 비와이. 그룹 아이콘 출신 비아이가 마약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래퍼 비와이가 화제가 됐./ osen

[한국스포츠경제=박창욱 기자] 그룹 아이콘 출신 비아이가 마약 논란에 휩싸이면서 비슷한 예명의 래퍼 비와이가 실검에 올랐다.

12일 오후 비와이는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저는 비와이입니다. 살면서 마약은 본 적도 없습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날 디스패치는 그룹 아이콘 출신 비아이가 마약류로 지정된 환각제(LSD) 구매한 정황이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 2016년 혐의를 받았지만 경찰은 소환조차 하지 않았다고도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름이 비슷한 비와이에게 불똥이 튀었다. 뿐만 아니라 비와이의 절친 래퍼 씨잼 또한 마약 혐의를 받은 바 있어 비와이가 실시간 검색어에 오른 것으로 보인다.

한편 비아이는 마약 투약 혐의를 부인하면서도 아이콘을 탈퇴하겠다고 밝혔다. YG엔터테인먼트는 비와이와의 계약 해지를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