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7 프리미어‘ 공개, LPI부터 하이브리드까지…K7 프리미어 2595만원~4045만원
'K7 프리미어‘ 공개, LPI부터 하이브리드까지…K7 프리미어 2595만원~4045만원
  • 고예인 기자
  • 승인 2019.06.13 0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7 프리미어, 기아차 새심장 달았다
기아차, K7 프리미어 12일부터 사전계약..5가지 엔진 라인업 갖춰
K7 프리미어, LPi부터 하이브리드까지 출시
K7 프리미어, 기아차 새심장 달았다 /
K7 프리미어, 기아차 새심장 달았다 / 기아자동차 제공 

[한국스포츠경제=고예인 기자] 기아자동차(이하·기아차)가 준대형세단 K7 프리미어를 출시한다.

기아자동차가 K7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인 K7 프리미어를 공식 출시하고 사전 계약에 들어갔다. 이번 K7 프리미어의 2.5 가솔린 모델에는 차세대 엔진인 '스마트스트림 G2.5 GDi 엔진'이 기아차 최초로 적용됐다.

기아차는 12일, 서울 강남구 BEAT360에서 K7 프리미어 공식 출시 행사를 열고 이날부터 전국 영업점에서 사전 계약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K7 프리미어는 △2.5 가솔린 △3.0 가솔린 △2.4 하이브리드 △2.2 디젤 △3.0 LPi 등 총다섯 가지 엔진 라인업으로 동시 출시된다. 가격(사전계약 기준)은 △2.5 가솔린 3102만원, △3.0 가솔린 3593만원 △2.4 HEV 3622만원 △2.2 디젤 3583만원 △3.0 LPi 2595만원 부터 가격 책정됐다.

2.5 가솔린 모델의 경우 차세대 엔진인 스마트스트림 G2.5 GDi 엔진이 기아차 최초로 장착됐다. 이를 통해 연비와 동력성능, 정숙성 등을 크게 개선했다. 스마트스트림 G2.5 GDi 엔진은 기통당 두 종류의 연료분사 인젝터가 적용됐는데 다. 일반 시내 주행과 같은 저·중속 영역에서는 MPI 인젝터를 사용하며 고속도로나 자동차 전용도로와 같은 고속 영역에서는 GDi 인젝터가 사용된다.

특히 K7 프리미어 가솔린과 디젤 전 모델에는 8단 자동변속기를 기본 적용됐으며 이를 통해 더욱 부드러운 변속감을 제공한다.

K7 프리미어에는 동급 최고 수준의 첨단 지능형 주행안전 기술(ADAS)과 편의사양이 탑재됐다. 이 모델에는 △후측방 모니터 △차로유지보조 △외부공기 유입방지 제어 기술이 적용됐다. 특히 △곡선구간 자동감속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 △후방 주차 충돌방지 보조 등이 동급 최초로 적용됐으며 카투홈(Car to Home)기능이 국내 최초로 탑재됐다.

아울러 K7 프리미어는 기존 모델보다 차체가 웅장해진 것이 특징이다. 이 모델의 전장은 4955mm로 기존보다 25mm 길어졌다. 이어 전면부는 인탈리오(음각) 라디에이터 그릴의 크기를 키우고 그릴 내부에는 두꺼운 크롬 버티컬(수직 형태) 바를 적용했으며 K7 만의 상징적인 제트라인 LED 주간주행등은 디에이터 그릴의 테두리에서부터 헤드램프 하단으로 이어지는 새로운 형태로 변경됐다.

기아차 관계자는 “K7 프리미어는 신차 수준의 디자인 변경과 국내 최초, 동급 최고 수준의 신사양 적용을 통해 ‘최초와 최고(프리미어)’의 가치를 구현했으며 고객들의 만족도를 극대화할 것이다”며 “디자인, 파워트레인, 사양, 가격 등 전 부문의 혁신을 통해 탄생한 K7 프리미어가 국내 준대형세단 시장의 새로운 지배자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