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母이미영 샤워실서 자살시도' 목격담 털어놓으며 눈물 흘리는 가수 전우람 “대신 죽고 싶었다”
'母이미영 샤워실서 자살시도' 목격담 털어놓으며 눈물 흘리는 가수 전우람 “대신 죽고 싶었다”
  • 고예인 기자
  • 승인 2019.06.14 0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엄마의 자살 시도를 목격했던 둘째 딸 전우람 눈물 흘려
母 이미영의 자살시도 목격했던 가수 전우람 목격담 털어놔 / TV조선 방송화면 캡처
母 이미영의 자살시도 목격했던 가수 전우람 목격담 털어놔 / TV조선 방송화면 캡처

[한국스포츠경제=고예인 기자] 전우람이 모친 이미영의 극단적인 선택 목격 당시를 말하며 눈물 흘렸다.

12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이미영은 자살시도를 털어놨다.

이날 방송에서 이미영은 이혼 후 생활고와 사기 우울증에 대해 말하다가 “내가 샤워실에서 샤워기 줄로 목을 감았다는 게 너무 무서웠다. 그걸 우람이가 봤다. 우람이가 엄마 왜 이러냐면서 날 잡았다. 엄마 왜 이러냐고. 우람이가 되게 놀랐다”고 고백했다.

전우람은 제작진이 당시 상황을 묻자 “이 이야기를 왜 하냐... 묻어두고 싶었던 이야기다”고 눈물 흘리며 “어떤 자식이 그런 상황을 보고 제정신이겠냐. 제가 죽고 싶었다. 엄마 대신에. 정신이 나갈 거 같았다”고 말했다.

전우람은 “엄마가 죽으면 어떻게 할 수가 없지 않냐. 그래서 항상 문열어놓고, 컴퓨터 하더라도 이쪽에 신경이 다 가 있고. 불안해서 못 자는 게 생겼었다”며 눈물을 쏟아 안타까움을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