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경호르몬요법, 인지장애·치매 예방효과↑…국제학회서 주목
폐경호르몬요법, 인지장애·치매 예방효과↑…국제학회서 주목
  • 홍성익 기자
  • 승인 2019.06.13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서울병원 윤병구 교수, 아태폐경학회서 강연…국내 학자 유일 연자 나서

[한스경제=홍성익 보건복지전문기자] 폐경호르몬요법(menopausal hormone therapy, MHT)이 고령사회의 최대 난제인 ‘치매’를 예방하는 데 효과가 있다는 사실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규명됐다.

윤병구 교수/제공=삼성서울병원
윤병구 교수/제공=삼성서울병원

13일 삼성서울병원에 따르면 이 병원 윤병구 산부인과 교수가 지난달 30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폐경학회(Asia Pacific Menopause Federation) 국제학술대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폐경호르몬요법에 대해 강연했다.

대한폐경학회 회장을 역임하고, 현재 대한골대사학회장을 맡고 있는 윤병구 교수는 국내 학자로 유일하게 이번 아태폐경학회에서 연자로 나섰다.

앞서 윤 교수는 지난해 북미폐경학회지에 폐경호르몬요법이 경도인지장애여성의 인지기능 감소 속도를 떨어트리는 데 효과가 있다고 발표해 학계 주목을 받은 바 있다.

경도인지장애가 있는 폐경 여성에게 젤 타입의 에스트로젠과 경구용 미분화 프로제스테론을 병용 투여 후 2년간 추적관찰 했더니 인지 기능 감소폭이 줄어들었다는 연구다.

게다가 올해 초 윤 교수가 대한폐경학회에 발표한 연구에서는 60세 미만 폐경 초기 여성에게 폐경호르몬요법을 시행한 경우, 전체 사망률을 13%나 줄게 해 장기적으로 여성 건강에도 큰 보탬이 된다는 점을 입증하기도 했다.

이번 아태폐경학회에서도 같은 취지에서 폐경호르몬요법이 폐경여성의 인지기능 저하를 막고, 삶의 질을 개선할 수 있다는 의미에서 폐경호르몬요법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윤 교수는 “폐경호르몬요법은 폐경여성의 갱년기 장애를 개선할 뿐 아니라 고령사회의 최대 난제인 치매를 예방하는 데 있어서도 효과가 확인됐다”며, “적극적인 치료를 통해 여성 건강과 삶의 질 향상에 더욱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