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대 과일' 리치, 인도 어린이 30여 명 목숨 앗아가... 대체 왜?
'열대 과일' 리치, 인도 어린이 30여 명 목숨 앗아가... 대체 왜?
  • 조재천 기자
  • 승인 2019.06.13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대 과일' 리치 먹은 어린이, AES 증세로 사망
美 연구자 "리치에 든 독성 물질과 관련 有"
리치. 최근 인도에서 리치라는 과일을 먹은 어린이들이 AES 증세로 목숨을 잃었다. / EPA=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조재천 기자] 인도에서 과일 리치를 먹은 어린이 30여 명이 목숨을 잃어 충격을 주고 있다.

리치는 열대 과일로 지름 3cm의 둥근 모양이다. 거북의 등처럼 생긴 껍질이 특징이다.

인도 당국은 12일(현지 시간) 최소 31명의 어린이가 리치를 먹고 사망했다고 밝혔다. 인도 보건 당국에 따르면 인도 북부의 비하르주 무자파주르 지역에 있는 병원 두 곳에서 열흘간 급성 뇌염 증후군(AES) 증세를 보이던 어린이들이 목숨을 잃었다. 해당 지역은 리치 과수원으로 유명하다고 한다.

당국은 대부분의 어린이들이 갑자기 혈중 포도당 농도가 급격히 떨어졌다고 설명하면서 리치에 함유된 독성 물질이 어린이들의 AES 증세를 일으킨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최소 40명의 어린이들이 비슷한 증세로 중환자실에서 치료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995년 이후 여름마다 무자파푸르 마을에서는 사망자가 발생한다. 이때는 리치가 무르익는 시기다. 2014년에는 무려 150여 명이 목숨을 잃었다.

2015년 미국 연구자들은 AES 증세가 리치에서 발견되는 독성 물질과 관련이 있을 수 있다고 말한 바 있다. 리치에 포도당 생산을 억제하는 독소인 히포글리신이 들어 있다는 게 이유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