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에서도 아동학대예방교육 받으세요’
‘공공기관에서도 아동학대예방교육 받으세요’
  • 홍성익 기자
  • 승인 2019.06.13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부, 중앙부처 중 첫 직원 대상 아동학대예방교육 실시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한스경제=홍성익 보건복지전문기자] 보건복지부가 13일 중앙부처 중 처음으로 박능후 장관을 비롯한 직원들을 대상으로 공공부문 아동학대예방교육을 실시한다.

복지부에 따르면 ‘아동복지법’이 개정(2018년 12월11일)돼 올해부터 국가기관, 지방자치단체의 장, 공공기관 및 공공단체의 장은 아동학대의 예방과 방지를 위해 필요한 법정 의무교육을 연 1회 이상(1시간 이상) 실시해야 한다.

해당 교육은 집합 교육 또는 인터넷 강의 등의 방법으로 실시할 수 있으며 △아동학대 예방에 관한 법령 △아동학대의 주요 사례 △아동학대 발견 시의 신고방법의 내용을 포함해야 한다.

또한 해당 교육은 경기도 지식캠퍼스(www.gseek.kr), 서울시 평생교육포털(sll.seoul.go.kr), 교육부 중앙교육연수원(www.neti.go.kr) 및 중앙아동보호전문기관*(www.korea1391.go.kr) 등 다양한 경로를 통해 제공한다.

만약 나라배움터 공동활용기관인 경우, 기관별 나라배움터 사이버교육센터 내에 탑재해 △기관별 교육과정으로 별도 개설하거나 △나라배움터 대표누리집(사이트)를 통해 해당 과정을 신청할 수 있다.

아동학대예방의무교육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복지부 아동학대대응과(044-202-3385)에서 안내받을 수 있다.

복지부는 내달부터 기관별 직원교육 담당부서 및 지방자치단체 아동유관부서 등과의 협력을 통해 각 기관의 아동학대 예방교육 이행 계획을 점검해 나갈 예정이다.

점검 결과 해당 교육을 시행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되는 기관 중에서 무작위로 선정해 중앙아동보호전문기관과 함께 부서장 등 관련 직원에게 현장 상담(컨설팅)을 실시할 예정이다.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아동이 행복한 나라를 위해 국가기관 등 공공부문의 인력들이 아동학대 대응 감수성을 높이는 교육을 적극 시행할 수 있도록 각 기관의 협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