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 "신세계인터내셔날, 주력 브랜드 매출 부진…목표가 하향"
KB증권 "신세계인터내셔날, 주력 브랜드 매출 부진…목표가 하향"
  • 김호연 기자
  • 승인 2019.06.14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신세계인터내셔날
사진=신세계인터내셔날

[한스경제=김호연 기자] KB증권은 14일 신세계인터내셔날의 주력 브랜드 매출이 최근 부진하다며 이 회사에 대한 목표주가를 38만원에서 32만원으로 하향조정했다. 투자의견은 종전대로 '매수'를 유지했다.

하누리 연구원은 "2분기 들어 신세계인터내셔날의 주력 화장품 브랜드 '비디비치' 매출이 올해 1분기에 비해 다소 부진해 투자심리가 나빠졌고, 변화를 기대할 단기 모멘텀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의류 부문도 빠르게 더워진 날씨 영향으로 봄 상품 매출이 부진했던 것으로 보인다"며 "부진한 매출에 할인 판매가 더해지면서 의류 부문 이익 감소 폭을 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하 연구원은 다만 "최근 주가가 하락해 밸류에이션(가치평가) 매력이 높아졌고, 낮아진 주가에 실적에 관한 우려가 충분히 반영됐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