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 증거인멸에 대해 "송구스러워... 준법경영 하겠다"
삼성바이오, 증거인멸에 대해 "송구스러워... 준법경영 하겠다"
  • 임세희 기자
  • 승인 2019.06.14 17:42
  • 수정 2019-06-14 17:42
  • 댓글 0

인천 연수구에 위치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외관/사진= 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
인천 연수구에 위치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외관/사진= 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

[한스경제 임세희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삼성바이오에피스는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한 수사에 "증거인멸과 같은 일이 발생해 물의를 빚은 것에 대해 대단히 송구하고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는 공식 입장문을 14일 발표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이날 "임직원들이 구속되고 경영에 차질이 빚어진 데 대해서도 막중한 책임을 느낀다"고 밝혔다.

더불어 "앞으로는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회사의 자료 관리를 포함한 경영 시스템을 점검, 정비해서 준법경영을 철저히 실천하겠다"며 "진행 중인 검찰 수사에도 성실한 자세로 적극 협조해 진상이 확인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현재 검찰은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 및 증거인멸 등에 대한 전방위 수사를 벌이고 있다.

검찰은 대대적인 증거인멸 과정이 삼성전자 사업지원 TF 주도로 이뤄진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검찰은 지난 11일 정현호 삼성전자 사업지원TF 사장을 불러 17시간 넘게 조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