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하메네이 "미국과 협상 안 해"... 체면 구긴 아베 총리
이란 하메네이 "미국과 협상 안 해"... 체면 구긴 아베 총리
  • 조재천 기자
  • 승인 2019.06.14 1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日 아베 총리, 트럼프 메시지 들고 이란 방문
이란 하메네이 "트럼프 메시지, 답할 가치 없어"
13일 일본 아베 총리가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를 들고 이란을 방문해 이란 최고 지도자 하메네이와 회담을 가졌다. /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조재천 기자]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미국과 이란의 갈등 해결을 위해 나섰지만 실패로 끝났다.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13일(현지 시간) 이란 최고 지도자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는 자국을 방문한 아베 총리에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메시지에는 답변할 가치가 없다”며 미국과 협상할 뜻이 없음을 드러냈다.

이날 하메네이는 아베 총리와 면담에서 “내가 말하고자 하는 것은 일본 총리와 회담일 뿐이다. 불만이 있기는 하지만 우리는 일본을 친구로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아베 총리가 “미국은 이란이 핵무기를 획득하지 못하게 하려고 한다”고 전하자 “미국과 5~6년간 핵 문제를 협상해 합의했지만 미국이 망쳤다. 합의를 망친 나라와 재협상하는 것은 비합리적”이라고 설명하면서 “우리는 핵무기를 반대하고 종교 칙령으로도 이를 금지했다. 하지만 우리가 핵무기 개발을 원한다면 미국이 막을 순 없다”고 했다.

하메네이는 ‘미국과 대화하면 이란이 발전할 것’이라는 아베 총리의 말에 “제재 속에서도 미국과 협상하지 않고 우리는 번영할 수 있다”고 답했다. 또 이란 정권이 교체되지 않는 부분에 대해선 “미국이 이란 정권을 교체할 수 있다면 진즉에 그렇게 했겠지만 그들은 그럴 만한 능력이 없다”고 말했다.

두 정상 간의 면담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사회 관계망 서비스(SNS)에서 “아베 총리가 중재자로 이란 지도부를 만난 일에 감사하다”면서 “나는 개인적으로 합의를 생각하는 것조차 너무 이르다고 느낀다. 그들은 준비되지 않았다. 우리도 마찬가지”라고 했다.

한편, 이날 오만 해상에서 일본 유조선을 비롯한 배 2척이 피격돼 미국과 이란의 관계가 급속도로 냉각되고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 장관은 SNS에서 “이란이 (유조선 공격과 관련해) 책임이 있다는 게 미국 정부의 평가”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