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LG 꺾고 3연승… 린드블럼 시즌 10승
두산, LG 꺾고 3연승… 린드블럼 시즌 10승
  • 이상빈 기자
  • 승인 2019.06.14 2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산, 14일 LG에 7-4 승리
파죽의 3연승 + LG전 5연승
린드블럼 시즌 10승 달성
두산 베어스 투수 조쉬 린디블럼(사진)이 14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LG와 홈 경기에 선발 출장해 6이닝을 소화하고 시즌 10승째를 수확했다. 경기는 두산의 7-4 승리로 막을 내렸다. /연합뉴스
두산 베어스 투수 조쉬 린디블럼(사진)이 14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LG와 홈 경기에 선발 출장해 6이닝을 소화하고 시즌 10승째를 수확했다. 경기는 두산의 7-4 승리로 막을 내렸다.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이상빈 기자] 두산 베어스가 LG 트윈스를 꺾고 3연승을 내달렸다. 두산 선발 투수 조쉬 린드블럼은 시즌 10승째를 수확했다.

두산은 14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LG와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시즌 7차전 홈 경기에서 린드블럼의 호투와 13안타가 폭발한 타선 고른 활약 속에 7-4로 승리했다.

두산이 선취점을 뽑아내며 앞서갔다. 1회말 2사에 타석에 선 3번 타자 최주환이 LG 선발 케이시 켈리의 7구째 좌중간 단타를 쳤다. 이어 4번 타자 김재환이 우중간 단타로 출루했다. 그 사이 최주환은 3루까지 진루했다. 5번 타자 오재일이 초구를 받아 쳐 3루에 있던 최주환을 홈으로 불러들였다.

3회 LG에 1점을 내준 두산은 4회 오재일의 2루타와 박세혁의 안타로 1점을 따냈고, 백동훈이 좌익수 왼쪽에 떨어지는 2루타를 때려 1루에 있던 박세혁이 득점하면서 단숨에 2점을 획득했다.

이후 타선의 연속 안타로 6회까지 4점을 보탠 두산은 8회와 9회 합쳐 3실점 하며 LG의 추격을 허용했다. 마무리 투수 이형범이 남은 ⅓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내며 추가 실점 없이 경기를 마쳤다. 이날 승리로 두산은 LG전 연승 기록을 5경기로 늘렸다. 6이닝 4안타 8탈삼진 2볼넷 1실점(비자책)을 기록한 린드블럼은 10승(1패)으로 다승 선두 자리를 지켰다.

같은 시각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경기는 한화 이글스를 8-7로 꺾은 키움 히어로즈의 승리로 막을 내렸다. 4위 키움은 3위 LG를 2경기 차로 따라잡았다.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는 홈 팀 삼성 라이온즈가 KT 위즈에 7-4로 승리하며 마무리됐다. 

SK 와이번스는 인천SK 행복드림구장에서 NC 다이노스를 7-3으로 누르고 1위를 유지했다. 2위 두산과는 여전히 2경기 차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