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일 맞은 이소영, 한국여자오픈 3R 선두... 조정민과 1타 차
생일 맞은 이소영, 한국여자오픈 3R 선두... 조정민과 1타 차
  • 이선영 기자
  • 승인 2019.06.15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소영은 15일 인천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에서 열린 기아자동차 제33회 한국여자오픈 3라운드에서 3언더파 69타를 쳐 중간합계 7언더파 209타로 단독 선두에 올랐다. /KLPGA 

[한국스포츠경제=이선영 기자] 이소영(22)이 메이저대회에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시즌 첫 승의 기회를 잡았다.

이소영은 15일 인천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기아자동차 제33회 한국여자오픈 3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1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쳤다. 중간합계 7언더파 209타를 기록한 이소영은 조정민(25)을 1타 차로 제치고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1997년 6월 15일생인 이소영은 이날 맹타를 휘두르며 생일을 자축했다. 파 세이브 행진 끝에 7번홀(파3)과 9번홀(파4)에서 버디를 잡은 뒤 11번홀(파4)과 14번홀(파5)에서 버디를 추가했다. 16번홀(파4)에서 보기를 적어냈지만 선두 경쟁을 펼치던 조정민이 후반 보기 2개로 주춤하면서 단독 선두로 라운드를 마쳤다. 최종 4라운드에서 시즌 첫 승이자 통산 5승에 도전한다. 

지난 4월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즈에서 우승한 조정민은 전반 버디 3개를 잡았으나 후반 보기 2개를 범해 1타 차 2위(6언더파 210타)를 기록했다.  

이승연(21)은 중간합계 3언더파 231타로 3위를 마크했다. 2라운드 단독 선두였던 장은수(21)는 무려 9타를 잃어 공동 7위(이븐파 216타)로 내려앉았다.  

올 시즌 상금, 다승, 평균 타수 1위를 달리고 있는 최혜진(20)은 공동 31위(5오버파 221타)에 그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