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생중계] 대한민국 vs 우크라이나, 1-1로 전반 마무리… 한국, 전반 34분 동점골 허용
[축구 생중계] 대한민국 vs 우크라이나, 1-1로 전반 마무리… 한국, 전반 34분 동점골 허용
  • 이상빈 기자
  • 승인 2019.06.16 01:51
  • 수정 2019-06-16 0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vs 우크라이나
U20 월드컵 결승전, 1-1 팽팽
대한민국 vs 우크라이나, 1-1로 전반 마쳐. /FIFA 트위터
대한민국 vs 우크라이나, 1-1로 전반 마쳐. /FIFA 트위터

[한국스포츠경제=이상빈 기자] 한국 20세 이하(U-20) 축구 국가대표팀이 우크라이나와 1-1로 팽팽한 균형을 유지한 채 전반전을 마쳤다.

한국은 16일(한국 시각) 폴란드 우치의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크라이나와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전반 4분 에이스 이강인(발렌시아 CF)이 선취 골을 뽑아내며 앞서갔다.

우크라이나 수비수 다닐로 베스코로바이니가 페널티 박스 안에 있던 이세윤에게 반칙을 범해 페널티킥이 주어졌다. 키커로 나선 이강인이 골키퍼 방향을 속이는 왼발 슛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선제골 이후 한국은 우크라이나의 빠른 측면 공격에 고전했다. 점유율에서 완전히 밀리며 수 차례 득점 기회를 내줬다.

전반 34분 우려하던 일이 벌어졌다. 골문 앞 혼전 상황에서 김세윤의 발을 맞고 흘러간 공을 블라디슬라브 수프리아하가 잡아 빠르게 슈팅으로 연결했다. 골키퍼 이광연이 손을 뻗었으나 골문으로 빨려 들어가는 공을 막기엔 역부족이었다.

동점골 이후 한국은 빼앗긴 점유율을 조금씩 찾아오며 기회를 엿봤다. 오세훈의 머리를 노리는 롱패스와 빠른 침투 패스로 우크라이나 수비진을 두드렸다.

하지만 끝내 추가 득점은 터지지 않았다. 전반 추가시간 오세훈이 페널티 아크 앞에서 중거리슛을 했으나 골대 위를 벗어났다. 전반전이 1-1로 마무리됐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