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2019 FIFA U20 월드컵 골든볼… 아시아 두 번째
이강인, 2019 FIFA U20 월드컵 골든볼… 아시아 두 번째
  • 이상빈 기자
  • 승인 2019.06.16 0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강인, 2019 FIFA U20 월드컵 골든볼 수상
7경기 2골 4도움으로 한국 결승 진출 이끌어
이강인(사진)이 2019 FIFA U20 월드컵 골든볼에 선정됐다. /FIFA 트위터

[한국스포츠경제=이상빈 기자] 이강인(18ㆍ발렌시아 CF)이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최우수 선수가 됐다.

이강인은 16일(한국 시각) 폴란드 우치의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크라이나와 2019 FIFA U-20 월드컵 결승전을 마친 뒤 대회 골든볼에 꼽히는 영광을 안았다.

조별리그부터 결승까지 한국이 치른 7경기에 모두 출전한 이강인은 2골 4도움을 올렸다. 한국 남자 축구 사상 처음으로 FIFA 주관 대회 결승에 진출하는 역사를 중심에서 이끌었다. 이날 우크라이나전에선 전반 4분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뽑아내며 한국의 리드를 가져오기도 했다.

한국이 우크라이나에 1-3으로 패하면서 준우승에 머물렀지만, 이강인의 골든볼 수상으로 아쉬움을 달랬다. 이강인은 역대 U20 월드컵 골든볼 수상자인 디에고 마라도나, 리오넬 메시, 세르히오 아구에로, 폴 포그바 등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아시아 선수로는 2003년 대회의 아랍에미리트 이스마일 마타르 이후 16년 만에 골든볼 영광을 누렸다.

2019 FIFA U20 월드컵 골든글로브 수상자, 우크라이나의 안드리 루닌 골키퍼. /FIFA 트위터
2019 FIFA U20 월드컵 골든글로브 수상자, 우크라이나의 안드리 루닌 골키퍼. /FIFA 트위터

대회 최우수 골키퍼 자격인 골든글로브 트로피는 우승팀 우크라이나 골키퍼 안드리 루닌(20ㆍ레알 마드리드)에게 돌아갔다. 루닌은 7경기에서 단 4골 만을 내주며 우크라이나의 우승을 이끌었다.

가장 많은 골은 넣은 선수에게 수여하는 골든부트(득점왕)는 9득점을 올린 노르웨이 공격수 에를링 할란드가 차지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