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민에 쏟아진 집중 포화…결국 실패한 변칙 전술, 네티즌 “아쉽다”
김정민에 쏟아진 집중 포화…결국 실패한 변칙 전술, 네티즌 “아쉽다”
  • 박창욱 기자
  • 승인 2019.06.16 0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민, 결승전 선발 출전
김정민, 아쉬운 활동량과 중원 장악력
U-20 국가대표팀이 우크라이나와의 월드컵 결승전에서 아쉽게 패배한 가운데 김정민이 집중 포화를 받고있다./ 연합뉴스
U-20 국가대표팀이 우크라이나와의 월드컵 결승전에서 아쉽게 패배한 가운데 김정민이 집중 포화를 받고있다./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박창욱 기자]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대한민국이 우크라이나에 1-3으로 역전패한 가운데 미드필더 김정민이 집중 포화를 받고 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20세 이하(U-20) 대표팀은 16일(한국시간) 오전 1시 폴란드의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우크라이나와의 결승전에서 이강인이 선제골을 넣었지만 연달아 실점하며 1-3으로 패했다.

이날 정정용 감독은 주전 수비형 미드필더 정호진(고려대)을 빼고, 김정민을 투입하는 승부수를 던졌다.

그러나 김정민의 경기력은 아쉬웠다. 패스 미스도 잦았고 중원 장악에도 실패했다. 뿐만 아니라 활동량과 적극성도 부족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정정용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상대의 5-4 블럭을 깨기 위한 방법으로 김정민 선수를 넣었다. 패스의 질을 향상시켜 빌드업을 하려고 했다”며 김정민의 선발 이유를 전했다.

팬들은 “너무 안 뛴다” “빌드업 시 패스 미스가 잦다” 등 아쉬움을 표했다.

한편 대표팀은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뒤 오후 시청 앞 광장에서 열리는 환영 행사에 참석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