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골든볼 수상 소식에 발렌시아 ‘발칵’ ”반드시 기용해야“
이강인 골든볼 수상 소식에 발렌시아 ‘발칵’ ”반드시 기용해야“
  • 박창욱 기자
  • 승인 2019.06.16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렌시아 팬 ”이강인 기용하라“
이강인, 골든볼 수상
발렌시아 공식 홈페이지 ”이강인 축하해“
이강인의 골든볼 수상 소식에 발렌시아 구단이 축하의 뜻을 전했다./ 연합뉴스
이강인의 골든볼 수상 소식에 발렌시아 구단이 축하의 뜻을 전했다./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박창욱 기자] 이강인의 소속구단 발렌시아가 SNS를 통해 이강인의 골든볼 수상 소식을 축하했다.

한국은 16일 오전 1시(한국시간) 폴란드 우치에 있는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우크라이나에 1-3으로 졌다. 전반 5분 이강인이 페널티킥을 성공시키며 앞섰지만, 우크라이나에 3골을 내리 내주며 역전패를 당했다.

결승전 이후 이강인은 대회 2골 4도움과 함께 골든볼(MVP)를 수상했다. 18세의 나이에 맹활약 그 자체였다. 이로써 이강인은 메시-마라도나 등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이에 소속팀 발렌시아도 반겼다. 발렌시아는 SNS를 통해 "우리 팀에 골든볼 선수가 있다. 이 얼마나 대단한가. 우리는 이강인을 축하한다"고 축하 메시지를 전했다.

다만 발렌시아 팬들은 "높은 바이아웃 금액만 매길게 아니라 경기에 내보내라", "우리팀을 위해 헌신하는 모습을 보고싶다" ”쓰지 않을거면 임대라도 보내줘라“ 등의 아쉬움 섞인 목소리가 나왔다.

또한 발렌시아 지역지 라스 프로빈시아스는 "발렌시아의 마르셀리노 가르시아 감독은 이전처럼 이강인 활용을 많이 하지 않을 생각이다. 이강인이 다음시즌에도 많은 시간을 보장받기 어려워 보인다. 여러 구단에서 이강인에 임대에 관심이 있다. 발렌시아는 결정을 내려야한다"고 전하며 결정을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