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0 대표팀 금의환향... 정정용 감독 "비판은 내게 해달라"
U-20 대표팀 금의환향... 정정용 감독 "비판은 내게 해달라"
  • 박종민 기자
  • 승인 2019.06.17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대표팀 선수들이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정정용 감독이 인터뷰에 임하고 있다. /임민환 기자
2019 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대표팀 선수들이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정정용 감독이 인터뷰에 임하고 있다. /임민환 기자

[한국스포츠경제=박종민 기자] 한국 남자 축구 사상 첫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준우승을 거둔 정정용(50) 대표팀 감독이 대회 기간 열심히 뛰어준 선수들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 대표팀은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정 감독은 수 많은 취재진과 팬들 앞에서 "한국 땅을 밟으니 이제야 실감이 난다. 응원해주신 국민께 감사드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결승까지 올라 조금만 더 잘했다면 국민이 더 신나게 응원할 수 있었을 텐데 그렇게 해드리지 못해 아쉽다. 하지만 최선을 다했다"고 부연했다.

정 감독은 U-20 대표팀 선수들과 함께 손발을 맞췄던 기간에 대해 "행복했다. 많은 선수들과 함께 한 2년이었다. 그 2년을 특별하게 보냈고 좋은 결과로 나타냈으니 나나 선수들한테도 두 번 다시 이런 기회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향후 계획과 관련해선 "아직 생각해보지 않았다. (월드컵에서) 한 경기, 한 경기 역사를 만드는 순간을 보냈다. 다른 생각할 여유가 없었다. 이제 쉬면서 대한축구협회와 논의해보겠다. 한국 축구의 발전에 도움이 된다면 언제든지 힘쓰겠다"고 다짐했다.

이강인에 대한 응원도 빼놓지 않았다. 정 감독은 "본인이 미리 준비를 잘했고 그 준비에 대한 확신이 있었다. 좋은 경기력이 나왔기 때문에 충분히 자기가 원하는 걸 이룰 수 있었던 것 같다"며 "2년 뒤에는 꼭 우승할 수 있도록 하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대표팀에선 경기력으로 비판을 받았던 선수도 있었다. 이와 관련해서 정 감독은 "비난이나 비판은 저한테 해주셨으면 한다. 아직 청소년들이고, 만들어가는 과정에 있다. 심리적으로 불안한 부분이 있다. 지도자의 몫이 더 크다"며 "건전한 비판은 제게 해주시면 좋겠다"고 힘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