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보건산업 수출 146억 달러…19% 증가
지난해 보건산업 수출 146억 달러…19% 증가
  • 홍성익 기자
  • 승인 2019.06.17 12:00
  • 수정 2019-06-17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세대 수출 주력산업 부상…일자리 4만 명 이상↑
복지부, 2018년 제약·의료기기·화장품 등 보건산업 경영 성과 공개

[한스경제=홍성익 보건복지전문기자] 지난해 의약품·의료기기·화장품 등 보건산업 수출이 146억 달러로 2017년 대비 19.4% 증가한 가운데 최근 5년 간 연평균 21%의 빠른 성장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제공= 보건복지부
제공= 보건복지부

이와 함께 의료서비스를 포함한 보건산업 전체 종사자 수는 전년(2017년)에 비해 4만 명 이상 증가해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기여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영지표 상에서도 보건산업 상장기업(217개) 매출액이 7.8% 증가하는 등 성장을 주도했고, 제조업 매출액 상위 100대 기업 가운데 제약·화장품기업 7개사가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보건지부에 따르면 정부는 제약·의료기기 등 바이오헬스 산업을 비메모리 반도체, 미래형 자동차와 함께 차세대 3대 주력산업 분야로 중점 육성해 나갈 방침으로, 지난달 22일 5대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정부 R&D(연구개발) 투자 4조 원 이상으로 확대 등을 포함한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전략’을 관계부처 합동으로 수립·발표한 바 있다.

또한, ‘바이오헬스 신성장동력 육성을 통한 일자리 창출계획’(‘18.9월), ’의료 질 향상을 위한 보건의료 일자리 창출방안‘(’18.12월) 등을 통해 보건의료 일자리 창출을 추진해 왔다.

정부는 이러한 대책을 통해 세계시장 점유율 3배 확대, 수출 500억 달러 달성, 일자리 30만 개 창출 목표를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 2018년 연간 보건산업 수출입 현황

지난해 보건산업(제약·의료기기·화장품산업) 수출액은 146억 달러로 전년 대비 19.4% 증가했다. 수입액은 120억 달러로 2017년 106억 달러에서 13.2% 증가했으며, 무역수지는 26억 달러 흑자로, 2016년 흑자로 전환된 이후 매년 흑자폭이 증가하고 있다.

같은 기간 의약품 수출액은 전년 대비 14.9% 증가한 47억 달러로, 매년 역대 최대 수출 실적을 갱신하고 있다. 5대 유망소비재에 속한 의약품 수출은 최근 5년간(2014~2018년) 연평균 성장률 18.0%로 지속적인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수출 국가별로는 미국이 의약품 수출 5억 달러로 최초로 우리나라 의약품 수출국 1위에 올랐으며, 그 뒤로 독일(4억6000만 달러), 일본(4억6000만 달러), 중국(4억 달러), 터키(3억9000만 달러) 순으로 우리나라 의약품이 해외로 수출됐다.

주요 완제의약품의 수출 품목별로는 바이오의약품, 항생물질 제제, 백신, 보톡스 등의 순이었다. 바이오의약품은 총 18억 달러를 수출해 전체 의약품 수출의 38.7%를 차지했으며, 2017년 대비 32.7% 증가했다.

제공= 보건복지부
제공= 보건복지부

지난해 의료기기 수출액은 전년 대비 14.1% 증가한 36억 달러로 최근 5년간 8.8%의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으며, 의료기기 수입액은 39억 달러로 2017년 대비 11.3% 증가했다.

의료기기 수출 국가별로는, 미국에 6억2000만 달러로 가장 많은 수출을 하고 있으며, 이어서 중국 5억7000만 달러, 독일 2억6000만 달러의 순으로 나타났다.

상위 20개국에 대한 의료기기 수출이 전체의 76.7%를 차지하며, 이집트(31위→15위), 스페인(24위→19위), 멕시코(27위→20위) 등이 새로 20위권 안으로 들어왔다.

의료기기 수출 품목별로는, 범용초음파영상진단장치(5억9000만 달러)가 1위를 기록했으며, 치과용 임플란트(2억5000만 달러), 성형용 필러(조직수복용생체재료)(2억1000만 달러), 매일착용소프트콘택트렌즈(1억8000만 달러)가 뒤를 이었다.

지난해 화장품 수출은 2017년 대비 26.5% 증가한 63억 달러, 수입은 5.4% 증가한 16억 달러로 화장품 무역수지는 5년 연속 안정적인 흑자를 달성했으며, 화장품 수출은 최근 5년간 연평균 증가율 34.9%로 고성장하고 있다.

화장품 수출 국가별로는, 중국(26.6억 달러), 홍콩(13.2억 달러), 미국(5.4억 달러), 일본(3.0억 달러) 순이었다.

지난해 가장 많이 수출된 화장품 유형은 기초화장용 제품으로 전년보다 22.0% 증가한 24억3000만 달러가 수출됐으며, 인체세정용 제품(16억4000만 달러) 등이 뒤를 이었다.

◇ 지난해 보건산업 일자리 현황

제공= 보건복지부
제공= 보건복지부

지난해 4분기 보건산업(의료서비스 포함) 종사자 수는 87만 명으로 2017년(82만9000명) 대비 4만1000명(4.9%) 증가했다.

병·의원 등 의료서비스 분야의 2018년 4분기 종사자 수는 전년 동기 대비 4.9%(3만3000명) 증가한 71만9000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4분기 제약산업(사업장 625개 소) 일자리는 6만9000개로 전년 동기 대비 5.7% 증가하여 약 3700개의 일자리가 늘어났다.

같은 기간 의료기기산업(사업장 4657개소) 종사자는 4만7000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2.8% 증가해 약 1300개의 일자리가 늘어났다.

화장품산업(사업장 1437개) 일자리는 전년 동기대비 7.6% 증가한 3만6000개로, 약 2500개의 일자리가 새로 생겼다.

◇ 지난해 보건산업 경영 성과

지난해 보건산업(제약·의료기기·화장품) 상장기업은 전년대비 15개 증가한 217개사이며, 2018년 매출액 합계액은 총 36조6000억 원으로 전년 대비 2조6000억 원(7.8%) 증가했다.

연구개발비는 총 2조1000억 원으로 전년 대비 16.4% 증가했다.

지난해 상장 제약기업(125개소) 매출액은 총 20조4000억 원으로 전년 대비 1조4000억 원(7.5%) 증가했다. 유한양행, 녹십자 2개사가 연 매출액 1조 원 이상을 달성했고, 매출액 기준 100대 제조업 기업에 4개(유한양행, 녹십자, 종근당, 대웅제약) 제약사가 포함됐다.

상장 의료기기 기업(58개소)의 지난해 매출액은 총 3조 원으로 전년 대비 6.9% 증가했고, 연 매출액 1,00억 원 이상인 기업은 2018년 9개사로 전년보다 2개사가 늘어났다.

상장 화장품기업(34개소) 매출액은 전년대비 8.4% 증가한 13조2000억 원을 기록했다.

LG생활건강, 아모레퍼시픽 2개사가 연 매출액 1조 원 이상을 달성했고, 매출액 기준 100대 제조업 기업에 3개(LG생활건강, 아모레퍼시픽, 한국콜마) 화장품기업이 포함됐다.

제공= 보건복지부
제공= 보건복지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