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사랑의 헌혈’ 대한적십자사 표창
한미약품, ‘사랑의 헌혈’ 대한적십자사 표창
  • 임세희 기자
  • 승인 2019.06.17 14:15
  • 수정 2019-06-17 14:15
  • 댓글 0

박경서 대한적십자사 회장(오른쪽)이 임종호 한미약품 사회
공헌팀 전무에게 표창을 수여하고 있다./사진=한미약품 제공

[한스경제 임세희 기자] 한미약품은 39년간 공익캠페인으로 진행해 온 ‘사랑의 헌혈 캠페인’ 공로를 인정받아 대한적십자사 회장 표창을 수상했다고 17일 밝혔다.

‘세계헌혈자의 날’ 기념으로 진행된 이번 시상식은 지난 14일 KBS 아트홀에서 열렸으며, 대한적십자사가 주관하고 보건복지부가 후원했다. 시상식에는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박경서 대한적십자사 회장 등이 참석했다.

한미약품 헌혈 캠페인은 창업주인 임성기 회장이 지난 1980년 서울 지하철 시청역에 마련된 국내 첫 번째 헌혈의 집 개소에 기여한 계기로 시작돼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다. 해당 캠페인은 39년간 매년 진행돼 약 8000명에 달하는 임직원들의 헌혈 참여를 이끌어 냈다.

한미약품 임직원들이 기증한 헌혈증은 한국혈액암협회를 통해 긴급 수혈이 필요한 백혈병 환우들에게 전달되고 있다.

임종호 한미약품 사회공헌팀 전무는 “제약업계 최장기 공익 캠페인인 ‘한미 사랑의 헌혈’은 회사 경영 이념인 ‘인간존중’과 ‘가치창조’를 실현하는 한미 고유의 기업문화로 자리매김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