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태현 아버지 “아들, 부족한 점 보완해 유럽 진출 꿈 이루길”
황태현 아버지 “아들, 부족한 점 보완해 유럽 진출 꿈 이루길”
  • 서울광장=이상빈 기자
  • 승인 2019.06.17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U-20 대표팀, 서울광장서 환영행사 가져
황태현 아버지 황수환 씨, 아들 활약에 미소
아들 미래 대해선 냉철한 시각도
한국 20세 이하(U-20) 축구 국가대표팀 주장 황태현(사진)이 17일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열린 환영 행사에 참석해 단상에 올랐다. /임민환 기자
한국 20세 이하(U-20) 축구 국가대표팀 주장 황태현(사진)이 17일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열린 환영 행사에 참석해 단상에 올랐다. /임민환 기자

[한국스포츠경제=이상빈 기자] 한국 20세 이하(U-20) 축구 국가대표팀이 2019 국제축구연맹(FIFA) 폴란드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일궈내며 하나의 팀으로 뭉칠 수 있던 배경엔 주장 황태현(20ㆍ안산 그리너스 FC)이 있다.

황태현은 대표팀이 치른 7경기에 오른쪽 측면 수비수로 모두 선발 출전하며 팀을 이끌었다. 어려움이 있을 때마다 동료들을 다독이고 정신력을 일깨워줬다. ‘그라운드의 감독’으로 리더십을 발휘했다. 아버지 황수환 씨도 아들의 활약이 자랑스럽다.

17일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열린 환영 행사장에서 본지와 인터뷰에 나선 황 씨는 “자기 경기하기도 힘들었을 텐데 팀을 위해 최선을 다해줘서 그 부분을 높이 평가하고 있다. 대단히 고맙게 생각한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아들 얘기에 그의 입가엔 미소가 떠나질 않았다.

아들의 미래에 대해선 냉철한 시각을 보여주기도 했다. 황 씨는 “스스로 대회 끝나고 보완해야 할 부분을 세 가지 정도 얘기하더라. 자기가 이루고자 하는 게 유럽 진출이니까, 그 꿈을 이루기 위해서는 부족한 점을 보완해야 한다. 그런 선수가 되길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아들이 원하는 유럽 리그가 있느냐’는 질문에 그는 “독일 리그를 선호한다”라고 답했다. 황 씨는 끝까지 행사장에 남아 대표팀 선수들을 따스하게 안아주며 격려했다.

황태현이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서 열린 U-20 대표팀 귀국 기자회견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임민환 기자
황태현이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서 열린 U-20 대표팀 귀국 기자회견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임민환 기자

한편 황태현은 행사 말미 마이크를 잡고 주장으로서 마지막 인사말을 남겼다. “선수들이 간절하게 했고 최선을 다해 싸워줬기에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었다. 지원 스태프께서 자신보다 선수들을 위해 신경을 많이 써주셨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위기가 오고 힘들 때마다 한국에서 늦은 시간까지 응원해준 분들 위해 끝까지 싸우자고 해서 여기까지 왔다. 지금이 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이라 생각하고 더 높은 위치에서 더 높은 꿈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