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 엉밑살.가슴노출+가터벨트까지 성상품화 논란... 조현 “의도한 거 아냐”
조현, 엉밑살.가슴노출+가터벨트까지 성상품화 논란... 조현 “의도한 거 아냐”
  • 고예인 기자
  • 승인 2019.06.18 0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굿 ‘조현’ 코스프레 의상으로 갑론을박
조현, “의도한 거 아냐”
조현, 과한 의상으로 성상품화 논란까지...
베리굿 ‘조현’ 코스프레 의상으로 갑론을박 / OSEN
베리굿 ‘조현’ 코스프레 의상으로 갑론을박 / OSEN

[한국스포츠경제=고예인 기자] 베리굿 조현이 코스프레 의상으로 이슈의 중심에 섰다. 노출수위를 두고 갑론을박이 펼쳐진 것.

조현은 17일 서울 상암동 OGN e스타디움에서 열린 '게임돌림픽 2019:골든카드' 행사에 참석했다.

조현은 '게임돌림픽' 종목 중 하나인 리그오브레전드(League of Legends)의 한국 캐릭터 아리 의상으로 등장했다. 포토라인에 선 조현은 섹시한 몸매로 의상을 완벽하게 소화해 단숨에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러나 행사 직후 조현은 노출 논란에 휘말렸다. 일부 네티즌이 몸에 딱 붙는 밀착의상, 가슴 라인 노출, 가터벨트를 두고 성상품화가 아니냐 지적한 것이다.

길이가 짧은 바지를 입고 등장한 조현의 꼬리뼈에는 기다란 보라색 꼬리가 장착돼 있었다.

그러나 꼬리를 보여주는 과정에서 허리를 숙인 조현으로부터 스타킹 경계선과 엉덩이 밑살이 적나라하게 드러나 논란이 불거졌다.

또한 가터벨트까지 착용해 섹시를 어필한 조현을 향한 누리꾼들의 반응이 뜨거웠던 상황.

조현이 소화한 의상으로 난데없는 논란이 불거지자 베리굿 소속사 측은 "의도하고 입은 것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조현의 소속사에 따르면 그녀는 리그오브레전드의 캐릭터 '구미호'와 흡사한 분위기를 내기 위한 착용이었을 뿐, 노출을 노린 것이 아님을 강조했다.

한편 조현이 속한 베리굿은 지난 2014년 데뷔한 아이돌 그룹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