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마담, 양현석 성접대 의혹 부인…"성매매 없었다"
정마담, 양현석 성접대 의혹 부인…"성매매 없었다"
  • 조성진 기자
  • 승인 2019.06.18 1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마담, 양현석 성접대 의혹
정마담, "성매매 없었다"
정마담, "일부 여성들이 술자리에 간 것은 사실"
양현석. / 연합뉴스
정마담. 18일 경찰이 정마담과 양현석 전 YG 대표의 해외 투자자 성접대 의혹 조사에 나섰다. /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경찰이 정마담과 양현석 전 YG 대표의 해외 투자자 성접대 의혹 조사에 나섰다.

18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정마담'으로 불리는 유흥업소 종사자 A 씨를 최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A 씨는 서울 강남 유흥업계 인물로 이번 의혹을 규명할 핵심 관계자로 꼽힌다.

경찰은 성매매 알선 통로로 의심받는 A 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당시 접대 자리에 유흥업소 종업원들을 동원한 사실이 있는지 실제로 성매매가 이뤄졌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에서 A 씨는 "당시 일부 여성들이 술자리에 간 것은 사실이지만 성매매는 없었다"며 의혹 전반을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MBC 탐사보도 '스트레이트'는 "양 전 대표와 YG 소속 유명 가수가 2014년 7월 서울의 한 고급 식당을 통째로 빌려 외국인 투자자들에게 성 접대를 했다"는 의혹을 보도한 바 있다. 양 전 대표가 유흥업소 여성들을 다수 동원했고 성매매로 이어졌다는 의혹이다.

한편 양 전 대표와 정마담의 관련 의혹이 실제 있던 사건이더라도 공소시효 기간이 30여 일 남은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