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핫스팟] '더 짠내투어' 가심비 투어 신설+월요일 편성, 고정팬층 유지할까
[E-핫스팟] '더 짠내투어' 가심비 투어 신설+월요일 편성, 고정팬층 유지할까
  • 신정원 기자
  • 승인 2019.06.19 0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규현, 한혜진, 이용진 / tvN 제공
왼쪽부터 규현, 한혜진, 이용진 / tvN 제공

[한국스포츠경제=신정원 기자] '가성비 갑' 럭셔리 여행으로 시청자들에 꾸준한 사랑을 받아온 '짠내투어'가 한층 업그레이드된 모습으로 돌아왔다. 박명수, 한혜진, 이용진, 규현으로 꾸려진 '더 짠내투어'는 활기 넘치는 여행으로 시청자들의 월요병을 시원하게 날려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18일 오전 서울 신도림 라마다호텔에서는 tvN 예능 프로그램 '더 짠내투어' 기자간담회가 열린 가운데 안제민PD, 한혜진, 이용진, 규현이 참석했다.

'더 짠내투어'는 지난 2017년 첫 선을 보인 '짠내투어'의 새로운 시즌이다. 짠내 나는 예산으로 가성비를 잡았던 전 시즌과 달리, 미슐랭 레스토랑, 초호화 테마파크, 럭셔리 숙소까지 설계할 수 있는 가심비 투어를 신설해 '쓸 때는 쓰는' 여행으로 보는 이들의 갈증을 해소할 전망이다.

안제민 PD는 "시즌2 개념으로 보면 된다. 기존엔 한정된 예산에서 하는 여행 콘셉트였다면, 이번엔 먹거리나 볼거리를 다양하게 추가한 가심비 콘셉트로 잡았다"고 소개했다. 이어 "비용 통제라는 기본적인 설정은 가져가되 여행 중 한 번은 좋은 호텔에서 묵자는 공감대를 자아내려 했다. 대신 이것을 즐기려면 미션을 꼭 통과해야 되는데, 멤버들이 절대 통과하지 못하는 미션을 준비했다"고 웃음 지었다.

안 PD는 편성 시간 변경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주말에서 평일 월요일 방송으로 편성 시간을 옮겼다"며 "이유 중 하나는 우리가 흔히 말하는 '월요병'을 퇴치하기 위해서다. '또 한주를 어떻게 보내야 되나' 지루함을 느끼는 시청자들에게 갈증을 해소하는 프로그램이 됐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설명했다.

한혜진 / tvN 제공
한혜진 / tvN 제공

원년 멤버 박명수와 신입 멤버 한혜진, 이용진, 규현의 여행 궁합 역시 '더 짠내투어'의 새로운 관전 포인트다.

안 PD는 "박명수 씨가 살아남은 이유는 '더 짠내투어'가 기존 '짠내투어'를 바탕으로 하고 있기 때문에 그 중심을 잡을 사람이 필요했다. 프로그램이 시청자에게 낯설지 않게 다가가기 위함이다"라라고 박명수를 시즌2에서도 부른 이유를 밝혔다. 이어 새로운 멤버들에 대해서는 "용진 씨는 예전에 '코미디 빅리그'를 함께 하면서 여행 전문가라는 걸 알고 있었다. 한혜진 씨는 여성 시청자들을 겨냥한 캐스팅이다. 어떤 출연자가 나와야 '나도 저렇게 놀고 싶다'고 느낄까 생각하다 떠올랐다. 군 복무로 활동을 잠시 멈췄던 규현 씨는 시청자분들이 궁금해하는 인물이라 섭외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규현 / tvN 제공
규현 / tvN 제공

'더 짠내투어'에 새롭게 합류한 이용진, 한혜진, 규현은 "즐겨보던 프로그램이었다"라고 입을 모았다. 한혜진은 "너무 재밌게 챙겨보던 프로그램이라 제안 들어오자마자 기쁘게 수락했다"고, 이용진은 "시즌1 때부터 좋아하던 프로그램 중 하나였고, 같이 '코미디 빅리그'를 했던 PD님이라 언젠 한 번 불러주시겠지라는 기대가 있었는데, 아주 굵직한 제안을 주셔서 감사하다"고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세 사람은 프로그램을 같이 해본 적은 없지만 호흡이 잘 맞았고 금방 친해졌다고도 이야기했다. 규현은 "프로그램을 함께 해본 적은 없지만 사적으로 자리를 가진 적은 있었다"며 "촬영을 하면서 같이 있는 시간이 길어졌는데, 녹화 후 회식하면서 더 돈독해진 것 같다. 아웅다웅하면서 즐겁게 촬영하고 있고 멤버들에게 '이 멤버 맘에 든다'고 말하고 싶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한편 새로운 미션과 새 멤버 합류로 색다른 재미를 예고하는 tvN '더 짠내투어'는 지난 17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