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282억원 규모 우크라이나 태양광 사업 진출
GS건설, 282억원 규모 우크라이나 태양광 사업 진출
  • 황보준엽 기자
  • 승인 2019.06.19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현지시각) 우크라이나 현지에서 열린 EPC 도급계약 체결식에서 임기문 GS건설 전력사업부문 대표와 헬리오스 스트레지아(Helios Strategia)社의 엘레나 스크리프니크(Elena Skrypnyk) 회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GS건설
14일(현지시각) 우크라이나 현지에서 열린 EPC 도급계약 체결식에서 임기문 GS건설 전력사업부문 대표와 헬리오스 스트레지아(Helios Strategia)社의 엘레나 스크리프니크(Elena Skrypnyk) 회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GS건설

[한스경제=황보준엽 기자] GS건설이 우크라이나 태양광 발전 개발 사업에 국내 업체 최초로 진출한다.

GS건설은 지난 14일(현지시각)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에서 '자카르파티아(Zakarpattia) 태양광발전사업' EPC 도급계약 체결식을 가졌다고 19일 밝혔다.

총 사업비는  2400만 달러(한화 약 282억원)로 30%는 GS건설에서 자본금을 출자하고, 나머지 70%는 현지은행에서 차입하여 조달하는 구도다.
해당 사업은 우크라이나 서부 헝가리 국경지역 인근인 자카르파티아주 무카체보시 인근 45헥타르(13만6000평) 부지에 각 12.6 MW와 11.5MW 용량의 2개 태양광 발전소를 동시에 건설하게 되며, 2020년 4월 상업운전을 목표로 진행중이다.

우크라이나는 러시아로부터의 에너지 독립을 위해 신재생에너지 장려 정책을 펼치고 있고, 천연가스 수입 감축 및 EU가입을 목표로 2035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비율을 25%까지 확대할 계획으로 해외투자 유치에 많은 노력 중이다.

임기문 GS건설 전력사업부문 대표는 "이번 태양광 발전사업을 발판으로 우크라이나 신재생에너지 시장에 안정적으로 진입해 추후 우크라이나를 포함한 동유럽 국가로 시장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