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골관절염 주사제 ‘히알루마’로 美 시장 공략
한미약품, 골관절염 주사제 ‘히알루마’로 美 시장 공략
  • 임세희 기자
  • 승인 2019.06.19 14:48
  • 수정 2019-06-19 14:49
  • 댓글 0

사진=한미약품 제공
미국(왼쪽)과 한국에서 판매되는 히알루마 패키지/사진=한미약품 제공

[한스경제 임세희 기자] 한미약품이 개발한 주사용 골관절염치료제 ‘히알루마’가 1년여의 준비기간을 거쳐 이달부터 미국 시장 공략에 나선다.

한미약품은 19일 미국 시장에서 판매될 히알루마의 첫 수출 물량을 출하, 선적해 미국 전역에서 판매를 시작한다고 이날 밝혔다. 미국에서의 판매는 한미약품 파트너사인 테바가 맡는다.

한미약품은 지난 2014년 테바와 12년간 1억5000만불(한화 약 1763억7000만 원) 규모의 히알루마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테바는 히알루마 수출 계약 체결 직후 미국 현지 환자 600여명을 대상으로 히알루마 임상 3상을 진행했다. 이후 한미약품은 ‘히알루마 생산 공장에 대한 FDA 실사’를 통과했다. FDA는 이를 토대로 작년 5월 히알루마의 최종 시판허가를 승인했다.

한미약품과 테바는 이번 첫 출하 물량을 시작으로 계약 조건에 따라 오는 2031년까지 히알루마를 미국에서 판매할 계획이다. 

우종수 한미약품 대표이사는 “세계 최대 의약품 시장인 미국에서 한국의 주사용 골관절염치료제가 최초로 판매된다”며 “경쟁력 있는 파트너사인 테바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히알루마가 미국 시장에서 성공한 브랜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