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사 노조 “7월 초 총파업여부 결정할 것”
카드사 노조 “7월 초 총파업여부 결정할 것”
  • 이승훈 기자
  • 승인 2019.06.19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드사 노조가 오는 7월 초 합동대의원대회에서 총파업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연합뉴스
카드사 노조가 오는 7월 초 합동대의원대회에서 총파업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연합뉴스

[한스경제=이승훈 기자] 카드사 노조가 오는 7월 초 합동대의원대회에서 총파업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1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집권여당의 원내대표가 직접 농성장을 찾아 역할을 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바에 따라 금융공투본(사무금융노조, 금융노조) 및 6개 카드사노동조합 위원장들은 긴급회의를 소집해, 추후 7월 초 합동대의원대회에서 총파업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카드사노동조합협의회(카노협)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금융위원회 앞에서 7개월째 농성중인 카노협 천막에 방문했다.

이 원내대표는 “카드사 지부장들과의 면담을 통해 대형가맹점 수수료 하한설정을 위한 여전법 개정 및 카드사 레버리지 배율 규제 완화 등에 대해 깊은 관심을 갖고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카드노동자들의 구조조정이 있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며 “카드 모집인, 카드 배송인, 콜센터 노동자들의 고용에도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파업과 농성이 아닌 소통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으니, 원내대표의 의지를 믿는다면 농성을 풀어달라고 요청했다.

금융공투본(사무금융노조, 금융노조), 카노협은 정부여당의 입장에 대해 환영하며, 이러한 약속이 실행되기 위한 제반 조치들을 요구했다. 김현정 사무금융노조 위원장은 대형가맹점 하한가이드라인이 설정될 수 있도록 이러한 내용이 담긴 여신전문금융업법 개정안의 발의 및 통과를 촉구했다.

한편 지난해 11월 26일 금융위원회의 카드 가맹점수수료 개편방안 발표 이후 카노협은 더불어민주당사 및 금융위원회 정문 앞에서 천막농성을 진행해 왔다. 아울러 총파업 찬반투표를 위한 임시대의원대회, 각종 결의대회 등을 개최하며 정부당국을 상대로 투쟁해왔다.

카노협은 대형가맹점 수수료 인상 및 하한선 법제화 없는 카드 가맹점수수료율 개편은 결국 카드사, 영세·중소가맹점, 국민 등 이해당사자 모두가 피해 받을 것이 명백하다고 주장하며 금융위원회와 지속적인 면담과 협의를 지속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