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디캠프, 스타트업 육성 위해 '맞손'
부산시-디캠프, 스타트업 육성 위해 '맞손'
  • 부산=변진성 기자
  • 승인 2019.06.20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하반기 디데이·오피스아워 등 부산 개최 논의

[한국스포츠경제 변진성 기자] 스타트업 생태계 육성을 위해 부산시가 창업생태계 허브인 디캠프와 손을 잡았다.

부산시(시장 오거돈)와 (재)은행권청년창업재단은 20일 '스타트업 성장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창업생태계 허브인 디캠프의 특화된 스타트업 프로그램 가운데 일부를 부산에서 개최, 운영하기로 했다.

'(재)은행권청년창업재단'은 청년세대 창업지원을 통한 일자리 창출을 위해 전국은행연합회의 18개 금융기관이 총 5000억 원을 출연한 공익법인으로 국내 최초의 온·오프라인 창업생태계 허브인 디캠프(D.Camp)를 설립해 스타트업 발굴·육성 및 투자활동을 하고 있다.

협약내용에는 디캠프의 다양한 자체 프로그램 중 대표사업으로 스타트업 데뷔 무대인 디데이(D.Day)와 상향식 멘토링 프로그램인 오피스아워(Office Hours) 등의 부산 개최와 함께 부산시의 입주공간 지원 등 후속 지원에 관한 사항 등이 포함됐다.

디데이는 매월 정기적으로 열리는 창업경진대회로 사전에 섭외된 투자사 및 시장 전문가 패널을 통해 비즈니스모델 검증 기회 제공 및 상장, 상금 및 총 3억원 이내의 후속 투자 등을 이뤄낼 수 있는 지원 프로그램이다.

오피스아워는 창업기업의 요청에 의한 분야별 사업특성에 맞춰 각 분야 전문가들이 투자 유치, 홍보, 법무, 개발, 디자인 지적재산권, 업계 동향 등 1:1 맞춤형 집중 상담을 진행하는 코칭 프로그램이다.

이번 협약방식은 디캠프 투자를 받은 부산 대표창업기업인 '모두싸인'의 간편 전자계약서비스를 이용한 전자협약 방식으로 이뤄져 지역의 청년 스타트업을 지원하고자 하는 두 기관의 협약취지를 반영했다.

오거돈 시장은 "이번 은행권청년창업재단의 디캠프와의 업무협약에 따라 하반기 부산에서 개최될 디캠프의 스타트업 특화 프로그램에 많은 관심과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한다"며, "이번 디캠프를 비롯해 올해 엘-캠프, IBK창공 부산 유치 등 부산의 창업인프라가 순조롭게 조성돼 가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