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성 “난민 옹호 발언 악플? 두렵지 않아”
정우성 “난민 옹호 발언 악플? 두렵지 않아”
  • 양지원 기자
  • 승인 2019.06.20 17:25
  • 수정 2019-06-20 17:25
  • 댓글 0

[한스경제=양지원 기자] 배우 정우성이 난민 옹호 발언으로 악플을 받은 것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정우성은 2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2019서울국제도서전 내 책마당에서 '난민, 새로운 이웃의 출현'라는 주제로 북토크를 열었다.

정우성은 난민 수용 반대의 목소리에 대해 “어떤 관점에서 나온 것인지 알기 위해 댓글을 차분히 봤다”고 말했다. 이어 “(반대하는 사람들 중에는) 아예 마음을 닫고 배타적인 어떤 성향으로 결심을 하고 집단적으로 움직이는 글도 있었다. 대다수의 목소리는 난민에 대한 이해가 깊지 않지만 그 이야기들이 사실인지 아닌지에 대해 순수한 우려를 하는 분들이었다”라고 반대 입장을 이해한다고 밝혔다.

정우성은 “우려하는 분들에게 조금 더 정확한 정보를 드리는 게 이 담론을 성숙하게 이끄는 방법이 되겠다고 생각해서 차분해지려고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또 배우로서 이미지 타격에 대해 “많은 분들이 우려했다. 주변의 분들은 우려하고 걱정하고 염려하고 두려웠을 것”이라며 “그러나 나는 친선대사를 하면서 난민이 어떤 사람이고, 어떤 역사, 아픔을 갖고 있는지 이해하고 있다. 차분히 내가 알고 있는 것을 공유해야 한다고 생각했다”라며 소신을 굽히지 않았다.

이날 행사는 세계 난민의 날이자, 이를 기념해 출간한 유엔난민기구 친선대사 활동기 ‘내가 본 것을 당신도 볼 수 있다면’의 출간을 기념하기 위해 마련됐다. 정우성이 직접 글을 쓴 에세이집이다. 한석준 아나운서가 사회, 프랭크 레무스 유엔난민기구 한국대표부 대표가 축사, 가수 호란이 축하공연을 펼쳤다.

사진=OSE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