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 은행권 최초 사회초년생·연금수령자 대상 퇴직연금 수수료 대폭 인하
KEB하나은행, 은행권 최초 사회초년생·연금수령자 대상 퇴직연금 수수료 대폭 인하
  • 김형일 기자
  • 승인 2019.06.21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EB하나은행이 사회초년생과 연금수령자 대상으로 퇴직연금 수수료를 대폭 인하했다. /사진=KEB하나은행
KEB하나은행이 사회초년생과 연금수령자 대상으로 퇴직연금 수수료를 대폭 인하했다. /사진=KEB하나은행

[한스경제=김형일 기자] KEB하나은행이 은행권 최초로 퇴직연금 중 개인형퇴직연금(IRP) 및 확정기여형퇴직연금(DC)에 대한 수수료를 기존 대비 대폭 인하한다고 21일 밝혔다.

하나은행은 사회초년생 시절부터 연금자산을 준비하는 고객들을 위해 개인형퇴직연금의 만 19세부터 34세 가입 고객에 대한 수수료를 70% 인하한다. 또 만 55세 이후 일시금이 아닌 연금으로 수령하는 손님들에 대해 수수료를 최대 80%까지 인하한다.

이미 적용 중에 있는 장기가입 할인율(가입후 2년차 10%, 3년차 12%, 4년차 이후 15%)까지 감안하면 청년 고객의 경우 최대 85%, 만기 연금수령 고객은 최대 95%까지 수수료 할인혜택을 누리게 된다.

누적 수익률이 마이너스인 경우 그 해 청구된 수수료를 일괄 면제하는 방안도 추진 중이다.

하나은행은 확정기여형퇴직연금의 자산관리 수수료율도 일괄 0.02% 인하해 기업의 비용 부담을 덜어주고 사회적 기업에 대해서는 운용 및 자산관리 수수료를 50% 인하한다.

앞서 하나은행은 퇴직연금 업무 분야의 인력과 시스템을 혁신적으로 개편해 기존의 연금사업본부를 연금사업단으로 격상해 연금자산관리를 위한 최적화된 조직 정비를 완료했다.

지난 18일에는 금융권 최초로 ▲연금펀드 관련 상품 정보 ▲리서치 및 자산시장 전망 ▲펀드 뉴스 ▲경제 트렌드 등의 전문자료와 국세청 홈택스, 국민연금, 주택금융공사 주택연금, 금융감독원 파인 등 은퇴설계와 관련한 정보에 접근할 수 있도록 구성한 ‘하나연금통합포털’ 플랫폼을 오픈했다.

차주필 하나은행 연금사업단장은 “최적화된 연금자산관리는 장기간 축적된 역량과 노하우를 통해서만 실행이 가능하다”며 “수수료 뿐만 아니라 서비스와 시스템 측면에서도 한발 앞서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