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갤럭시S10 5G, 국내 판매 100만대 돌파
삼성 갤럭시S10 5G, 국내 판매 100만대 돌파
  • 김창권 기자
  • 승인 2019.06.23 08:41
  • 수정 2019-06-23 0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 V50 씽큐는 28만대 판매 예상돼
삼성전자 갤럭시 S10 5G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갤럭시 S10 5G /사진=삼성전자

[한스경제=김창권 기자] 국내 최초 5G 스마트폰인 삼성전자 갤럭시S10 5G 모델이 판매량 100만대를 돌파했다.

23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갤럭시S10 5G는 4월 5일 국내 출시 이후 약 80일 만인 이번 주말 판매량이 100만대를 넘겼다.

갤럭시S10 5G는 하루 평균 1만5000대 정도 팔리며, 6월 이통대리점 등을 통해 현재 시리즈 일 판매량의 70∼80%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통신사들이 5G 가입자 유치 경쟁으로 LTE 모델보다 훨씬 많은 보조금을 지원하면서 소비자들이 5G로 가입하는 경우가 많아졌다”고 말했다.

갤럭시S10 5G는 현재까지 미국 버라이즌, AT&T, 스프린트, T모바일 등 4개 통신사, 호주 텔스트라, 영국 보다폰과 EE, 스위스 선라이즈와 스위스콤을 통해 출시됐다. 독일, 스페인, 이탈리아, 프랑스에도 여름 중 출시될 예정이다.

한편 LG전자 V50 씽큐도 갤럭시S10 5G에 미치지는 못하지만 국내 1일 판매량이 5000대 이상으로, 5월 10일 출시 이후 현재까지 28만대 정도가 판매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