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나·쏘울·니로 美 매체 선정 ‘전기차 주행거리 톱10’ 등극
코나·쏘울·니로 美 매체 선정 ‘전기차 주행거리 톱10’ 등극
  • 강한빛 기자
  • 승인 2019.06.23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 코나EV/사진=연합뉴스
현대자동차 코나EV/사진=연합뉴스

[한스경제=강한빛 기자] 미국에서 현대자동차 코나와 기아자동차 쏘울, 니로가 전기차 주행거리 상위 10위에 오르며 전기차 주행 성능을 입증했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미국의 친환경차 전문 매체인 하이브리드카즈(HybridCars)가 선정한 순수 전기차 주행거리 상위 10위에 현대차 코나와 기아차 쏘울, 니로 전기차가 들었다.

1회 충전 후 주행거리에서 1∼3위는 모두 테슬라 모델이 차지했지만 4∼6위엔 코나와 쏘울, 니로가 올랐다.

1위인 테슬라 모델S는 1회 충전 후 주행거리가 335마일(약 539㎞)이다. 2위와 3위는 테슬라 모델 3과 모델X로 주행거리가 모델3은 310마일, 모델X는 295마일이다.

현대차 코나가 258마일(415㎞)로 4위에 올랐다. 기아차 쏘울(243마일)과 니로(239마일)가 그 뒤를 이었다. 쉐보레 볼트(238마일), 재규어 I-페이스(234마일), 닛산 리프 플러스(226마일)와 아우디 E-트론(204마일)도 10위 안에 들었다.

미국의 순수 전기차 시장 규모는 지난해 기준 21만여대로, 전년보다 약 두배 성장했다.

이에 맞춰 현대차는 올해 2월 코나 전기차를 미국 시장에 선보였고 기아차는 니로에 이어 쏘울 전기차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

기아차 쏘울과 현대차 아이코닉은 지난해 8월 하이브리드카즈가 선정한 최고의 전기차 순위에서 각각 6위, 10위에 올랐다. 당시 순위에서 재규어 I-페이스, BMW i3, 테슬라 모델S, 폭스바겐 e-골프, 쉐보레 볼트가 상위권을 차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