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찬성, TKO 승리 소감 "아이들도 못 보고 미국으로 건너와…"
정찬성, TKO 승리 소감 "아이들도 못 보고 미국으로 건너와…"
  • 조성진 기자
  • 승인 2019.06.24 0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찬성, 헤나토 모이카노 1라운드 TKO 승
정찬성, "더 나은 선수 되겠다"
정찬성, "누구와 싸워도 상관없다"
정찬성. / 정찬성 인스타그램 화면 캡처
정찬성. 23일 정찬성이 눈물 섞인 승리 소감을 전했다. / 정찬성 인스타그램 화면 캡처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정찬성이 눈물 섞인 승리 소감을 전했다.

정찬성은 지난 23일 인스타그램에 "정말 다들 고맙습니다. 아직도 꿈 같습니다. 한달 넘게 내 아이들도 못 보고 미국으로 건너와 훈련한 것을 생각하니… 그것을 보상받았다 생각하니 부끄럽게 눈물이 났습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이번 경기에선 이겼지만 시합이라는게 질 수도 있고"라면서 "넘치지 않게 행동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그리고 약속하겠지만 더 나은 선수가 될 겁니다. 지켜봐주세요"라고 덧붙였다.

소식을 접한 팬들은 "너무 고생하셨어요!!! 축하합니다!!!", "대한민국넘버원"이라고 하는 등 그를 성원했다.

지난 2018년 11월 멕시코 출신 야이르 로드리게스에게 뼈아픈 KO패를 당한 정찬성은 7개월 만의 재기전에서 다시 일어났다.

정찬성은 이날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그린빌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154' 메인이벤트 페더급 경기에서 헤나토 모이카노(30·브라질)를 1라운드 TKO로 제압했다.

58초 만에 승리를 얻어낸 정찬성은 경기 뒤 인터뷰에서 "다음에 누구와 싸워도 상관없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