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기술보증기금과 혁신성장기업 금융지원 MOU 체결
NH농협은행, 기술보증기금과 혁신성장기업 금융지원 MOU 체결
  • 권혁기 기자
  • 승인 2019.06.24 16:06
  • 수정 2019-06-24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협은행, 50억원 출연해 1000억원 규모 혁신성장기업 지원
정윤모 기술보증기금 이사장(왼쪽)과 이대훈 NH농협은행장이 업무협약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NH농협은행 제공
정윤모 기술보증기금 이사장(왼쪽)과 이대훈 NH농협은행장이 업무협약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NH농협은행 제공

[한스경제=권혁기 기자] NH농협은행이 기술보증기금과 '기술창업활성화 및 혁신성장기업 금융지원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24일 농협은행은 "서울 중구 소재 본점에서 기술보증기금과 '기술창업활성화 및 혁신성장기업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기술창업 및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혁신성장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확대하기 위한 것으로 농협은행이 총 50억원을 출연하고 기술보증기금은 이를 재원으로 1000억원 규모의 협약보증서를 발급해 농협은행에서 자금을 지원한다.

기술창업기업 및 혁신성장기업은 다음달 1일부터 기술보증기금과 NH농협은행 전국 영업점에서 특별출연 협약보증서 발급 상담 및 협약보증서 담보대출을 지원받을 수 있다.

이번 협약보증 적용대상은 창업 후 7년 이내의 기술창업기업, 일자리창출기업, R&D기업, 스마트공장·스마트팜 보급사업 신청기업, 마이스터 기술창업기업, 온실가스감축기업, 농협은행 추천 유망기술기업 등이 해당된다.

기술보증기금은 금차 특별출연 협약보증 대상기업에 대해 보증비율(최대 100%) 및 보증료(0.2%포인트, 최대 5년간)를 우대하고, 농협은행에서는 대상기업의 거래현황에 따라 최대 1.5%포인트까지 우대금리를 제공한다.

또 보증기한도 최대 10년(3년+3년+4년)으로 운용하고 상환방식은 일시상환과 분할상환을 혼합해 중소기업의 초기 대출원금 상환부담을 최소화했다.

협약식에 참여한 이대훈 은행장은 "이번 업무협약으로 기술창업기업과 혁신성장기업의 금융비용은 감소하고 자금지원은 확대된다"며 "앞으로도 농협은행은 중소기업이 어려울 때 더욱 힘이 되어 주는 동반자가 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