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전쟁 다룬 교재, 美 초중고 첫 발간
625전쟁 다룬 교재, 美 초중고 첫 발간
  • 조성진 기자
  • 승인 2019.06.25 0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25전쟁 다룬 231쪽 교사용 교육자료집 '한국전쟁과 그 유산'…참전용사 증언도
625전쟁 다룬 미국 교재 1950년 전쟁 발발 ~ 2018년 '북미 정상외교'까지 집대성까지
한국전쟁.
625전쟁. 미국의 초·중·고교 과정에서 625전쟁의 의미를 중점으로 교육할 수 있는 자료집이 처음으로 출간됐다. /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미국의 초·중·고교 과정에서 625전쟁의 의미를 중점으로 교육할 수 있는 자료집이 처음으로 출간됐다.

24일(현지시간 기준) 미국 내 비영리 재단인 '한국전쟁 유업재단'은 미 사회·역사교사 연합체인 '미국사회과학 분야 교원협의회'와 공동으로 일선 교사용 한국전쟁 교육자료집을 발간했다. 이번 사업은 국가보훈처 지원을 받아 진행됐다.

제목은 '한국전쟁과 그 유산'(The Korean War and Its Legacy)으로, 총 231쪽 분량이다.

앞서 한국사 전반을 다루는 교육자료집이 출간되기는 했지만 한국전쟁을 독립적으로 다루는 수업교재로서는 이번이 처음이다.

미국의 일선 교사들에게 정확한 수업 자료를 제공함으로써 더욱 체계적인 한국전쟁 교육이 가능하도록 하자는 취지에서다.

'미국사회과학 분야 교원협의회' 소속 현지 일선 교사 1만 5천 명에 먼저 배포된다. 이에 따라 오는 9월 시작되는 2019~2020년도 학기부터 초·중·고교 사회역사 수업에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자료집은 초·중·고교별로 각각 5개 챕터로 구성됐다.

초등학교 과정에서는 한반도·동북아시아·세계 지도 등을 통해 한국전쟁을 전반적으로 배우고, 역사적 의미를 탐구하는 내용에 초점이 맞춰졌다.

중학교 과정에서는 한국전쟁을 주제로 전쟁을 예방하는 외교적 노력, 한국전쟁 참전용사들의 희생 등을 다뤘다. 특히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017년 거센 설전을 주고받으면서 전쟁 위기로 치달았다가, 지난해 초 대화 모드로 돌아서면서 '6·12 싱가포르 정상회담'으로 이어진 과정도 반영했다.

고등학교 과정에서는 한국전쟁이 '잊혀진 전쟁'(Forgotten War)으로 인식된 미국의 정치·사회적 배경, 한미동맹의 의미, 미국의 대북외교 필요성 등을 다뤘다.

챕터별로 '한국전쟁 참전용사 인터뷰'의 핵심 내용을 비중 있게 반영했다. 한국전쟁 유업재단은 지난 2012년부터 한국전쟁 참전 13개국의 참전용사 1천300명을 인터뷰했다.

한종우 이사장은 "한국전쟁을 주제로 방대하고도 독립적인 교육자료집을 집대성한 것"이라며 "무엇보다 6·25전쟁 제69주년에 즈음해 이미 고령에 접어든 참전용사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반영했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크다"고 강조했다.

한 이사장은 "한국전쟁 교육자료집을 조만간 캐나다 교사들에게도 배포할 예정"이라며 "나아가 한국전쟁에 참전한 22개국에 대한 총서를 발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