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유통 계열사, 夏 식품 위생 관리 돌입…'식중독 방지 차원'
롯데 유통 계열사, 夏 식품 위생 관리 돌입…'식중독 방지 차원'
  • 김아름 기자
  • 승인 2019.06.25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쇼핑
롯데쇼핑

[한스경제=김아름 기자] 롯데쇼핑 유통 계열사들이 식품 위생 관리에 본격적으로 돌입한다. 여름철 식품 안정성 확보 차원이다.

롯데쇼핑은 25일 백화점과 마트, 슈퍼 등 유통 계열사 등이 9월 말까지 식품 위생 관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롯데쇼핑 등에 따르면 유통 계열사들이 롯데중앙연구소의 ‘하절기 식품관리 매뉴얼’에 따라 식품위생법 준수사항 및 시설기준 이상의 자체 위생관리 시스템을 구축해 식중독 등 식품위생 사고를 방지할 계획이다.

특히 식중독 발생 시기가 급격히 빨라지는 것에 맞춰 초 민감성 신선식품과 즉석 조리식품에 대한 판매금지 및 특별관리 품목을 정하고 조리도구 관리에도 중점을 뒀다.

초밥을 포함해 회덮밥과 샐러드 등에는 냉장 훈제연어를 사용하지 않으며 양념게장과 반찬코너의 꼬막찜 등은 8월 말까지 판매를 금지한다. 컷팅 수박에는 단순 랩 포장을 전면 중단, 플라스틱 케이스 및 항균 지퍼백 등을 사용한다.

아울러 김밥용 발과 칼, 도마 등 즉석 조리식품을 만드는데 사용되는 조리도구는 ‘특별관리 품목’으로 지정해 2시간에 1회 이상 세척해 관리한다. 생선회와 즉석 두부, 어패류 등 식중독 발생 빈도가 높은 품목의 경우 기존 유통시간 대비 2시간 단축 운영을 진행하거나 당일판매를 원칙으로 한다. 

또한 위생 관리 프로그램이 운영되는 기간동안에는 롯데중앙연구소와 연계해 배송 ‘콜드체인(Cold chain) 배송 시스템’을 점검한다.

임태춘 롯데백화점 식품리빙부문장은 “여름철 선도 민감 상품을 중심으로 식품위생 집중관리 체제에 돌입해 식중독 등 식품위생 관련 사고를 방지하고 있다"라며 “롯데쇼핑의 다양한 유통 계열사 매장에서 안심하고 상품을 구입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