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핫스팟] '썸바이벌 1+1' 신개념 커플매칭 예능..'마트에서 취향 찾기'
[E-핫스팟] '썸바이벌 1+1' 신개념 커플매칭 예능..'마트에서 취향 찾기'
  • 신정원 기자
  • 승인 2019.06.2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수근, 소유, 김희철 / KBS 제공
이수근, 소유, 김희철 / KBS 제공

[한국스포츠경제=신정원 기자] '취향'으로만 썸을 탄다는 독특한 콘셉트의 커플매칭 프로그램이 등장했다. 바로 KBS 2TV 새 예능 프로그램 '썸바이벌 1+1'이다. '썸바이벌 1+1'은 마트 안에서 벌어지는 청춘 싱글남녀의 로맨스를 담는다.

25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KBS미디어센터에서는 KBS 2TV 새 예능 프로그램 '썸바이벌 1+1-취향대로 산다'(이하 '썸바이벌 1+1') 제작발표회가 열린 가운데 강승연 PD, 이수근, 김희철, 소유가 참석했다.

'썸바이벌 1+1'은 싱글의 청춘 남녀들이 마트에 모여 썸도 타고 장도 본다는 설정의 국내 최초 마트 로맨스 프로그램이다.

이날 강승연 PD는 프로그램에 대해 "'취향대로 산다'가 프로그램 모토인 만큼 외모나 스펙을 지양하고 오로지 취향으로만 썸을 타고 커플이 되는 심쿵 살벌한 로맨스 프로그램이다"라며 "취향만으로 커플이 된다는 게 기존 연애 프로그램과 차별화된 내용"이라고 소개했다.

썸 타는 장소로 '마트'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서는 "취향을 맞추기 편한 장소"라며 "일상생활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물건이나 상황 위주로는 백화점보다는 사람들이 자주 가고 편하게 가는 마트에서 물건을 고른다거나 음식을 고르는 등 취향을 보는 게 쉬울 것 같다"고 설명했다.

마트와 취향 매칭이라는 특별한 콘셉트도 신선하지만, '썸바이벌 1+1'은 이수근, 김희철, 소유, 피오라는 4MC의 조합도 큰 관심을 모은다.

강 PD는 이들을 섭외한 이유에 대해 "이수근 씨는 워낙 예능 장인이시고, 김희철 씨는 예능 천재라고 생각한다"며 "비연예인과 편하게 어울릴 수 있는 사람이 두 분이라 섭외했다"고 말했다. 또 소유와 피오에 대해선 "소유 씨는 없어서는 안 될 썸 매니저 역할을 맡았다"며 "피오는 2회 때 게스트로 섭외했는데, 너무 괜찮아서 바로 썸 매니저로 재캐스팅 됐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수근, 김희철, 소유는 프로그램 취지가 신선해 참여하게 됐다고 이야기했다. 소유는 "오직 취향을 보고 좋아하는 사람을 찾는다는 게 신선하게 다가왔다"고 말했다. 

이수근은 프로그램의 장점으로 "현실에서 가능하지 않은 썸을 탈 수 있다는 점이 장점이다"라고 짚었다. 이어 "예를 들어 제가 소유 씨를 봤을 때 다가갈 수 없는 이성일 수 있는데 라면이나 음료 등의 취향대로 매칭이 될 경우 오늘 하루 썸을 탈 수 있다. 스펙이나 외모가 부족하다고 생각해도 취향이 맞다 보면 상상도 못한 이성과 썸을 탈 수 있고, 파트너가 돼서 즐길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스포일 수도 있는데 정말 취향대로 썸을 타다 보니 1회 때 남남커플이 많이 탄생했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김희철 역시 취향 매칭이라는 점을 높이 샀다. 김희철은 "취향은 굉장히 중요하다. 소유 씨랑 연인 사이라고 가정하고 소유 씨가 '탕수육 부먹', 저는 '탕수육 찍먹'이라고 했을 때 상대방 의사도 안 물어보고 부먹으로 가는 건 매너 없는 행동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다만, '썸바이벌 1+1'에 출연하는 청춘 남녀들은 비연예인이기 때문에 촬영에 어색함을 느낄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 이에 대해 김희철은 "저희는 5시간 녹화에 적응됐지만, 일반인 분들은 힘들 것 같다. 그래도 잘 해주시고 계신다. 어떻게 하면 덜 피곤하고 즐겁게 해드릴 수 있을까 생각한다"고, 소유는 "여성분들 같은 경우 부끄러워하실 때 친근하게 다가가 방송을 더 편하게 할 수 있게 도와드리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오로지 취향으로만 인연을 찾는 신개념 커플 매칭 프로그램 KBS 2TV '썸바이벌 1+1'은 26일 오후 11시 10분 첫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