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레니엄 서울힐튼, '청정 식재료' 가득한 뉴질랜드 푸드 페스티벌 개최
밀레니엄 서울힐튼, '청정 식재료' 가득한 뉴질랜드 푸드 페스티벌 개최
  • 이선영 기자
  • 승인 2019.06.25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질랜드 푸드 페스티벌에 함께 하는 마크 하만 셰프. /밀레니엄 서울힐튼
뉴질랜드 푸드 페스티벌에 함께 하는 마크 하만 셰프. /밀레니엄 서울힐튼

[한국스포츠경제=이선영 기자] 밀레니엄 서울힐튼 올데이다이닝 레스토랑 ‘카페 395’가 오는 27일부터 다음달 7일까지 뉴질랜드의 건강한 식재료로 구성된 현지 음식을 맛볼 수 있는 ‘뉴질랜드 푸드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밀레니엄 서울힐튼은 이번 뉴질랜드 푸드 페스티벌을 위해 뉴질랜드 북섬에 위치한 ‘디스팅션 파머스턴 노스’ 호텔에서 총주방장으로 근무하고 있는 25년 경력의 마크 하만 셰프를 초청했다. 마크 하만 셰프는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과 남편 필립공, 배우 브루스 윌리스, 가수 앨리샤 키스 등 유명 인사들에게 요리를 선보인 바 있다. 

뉴질랜드 푸드 페스티벌의 뷔페 주요 메뉴로는 코코넛·레몬그라스 스프, 홍합 크림 차우더 등이 있다. 콜드 푸드로는 뉴질랜드산 모듬 육류, 아보카도 라임 오일로 양념한 그린 홍합이 마련됐다. 핫 푸드로는 그린 소스로 구운 양고기 커틀릿, 뉴질랜드산 쇼비뇽 블랑 크림 소스로 맛을 낸 그린 홍합 크림 페투치니가 준비됐다. 

키위 크림 치즈 푸딩, 크림 치즈 아이싱이 올라간 당근 케이크, 초콜렛 라즈베리 토르테 케이크 등 디저트도 함께 즐길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