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효준, ‘男후배 성추행’ 손발 묶인 상태서 강제로 바지내려...황대헌 ‘하반신 노출’ 여후배들 목격
임효준, ‘男후배 성추행’ 손발 묶인 상태서 강제로 바지내려...황대헌 ‘하반신 노출’ 여후배들 목격
  • 고예인 기자
  • 승인 2019.06.26 0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효준, 후배 황대헌 ‘성추행’ 논란
임효준, 황대헌 하의 잡아끌어 고의 둔부 논출
임효준 측 “장난을 이유로 발생한 일...”
임효준, 후배 황대헌 ‘성추행’ 논란
임효준, 후배 황대헌 ‘성추행’ 논란 / 채널A 방송화면 캡처 

[한국스포츠경제=고예인 기자] 쇼트트랙 국가대표 황대헌 선수가 선배 임효준 선수로부터 성추행 피해를 입었다.

26일 황대헌 선수가 선배 임효준 선수에게 성추행 피해를 입은 사실이 뒤늦게 밝혀져 논란이 되고 있다.

대한체육회와 대한빙상연맹에 따르면 지난 17일 진천선수촌에서 암벽등반 훈련을 받던 임효준이 황대헌의 하의를 잡고 내려 강제적으로 둔부를 노출시키게끔 만들었다.

해당 상황을 함께 훈련 중이던 여자 선수들이 목격하게 됐고, 10대 여고생들 또한 목격했다고 한다.

반면 현장에서 임효준은 황대헌에게 진심어린 사과를 하지 않았다고 한다. 이에 성적 수치심을 느낀 황대헌은 임효준을 성추행으로 신고했다.

대한체육회는 쇼트트랙 국가대표팀의 기강이 해이해졌다고 판단, 임효준과 황대헌 뿐만이 아닌 남녀 대표 선수 15명을 모두 한 달 동안 퇴출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소속사 관계자에 따르면 성추행 가해자로 지목된 임효준 선수는 지난 17일 장난을 빙자해 황대헌 선수를 강제로 성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임효준 선수 관계자 측은 장난을 이유로 발생한 일이라고 해명했지만, 하반신이 노출된 모습을 동료들이 이를 목격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성희롱 당시 황대헌 선수는 암벽 훈련 탓에 손발이 묶인 무방비 상태였고, 임효준 선수가 바지를 내리면서 하반신이 노출된 것으로 알려져 대중의 공분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황대헌 선수는 수면제 복용에도 극도의 수치심과 모멸감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며 임효준 선수를 향한 질타가 쏟아지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