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값시세 연일 최고가 경신…금값 뛰어오른 이유는?
금값시세 연일 최고가 경신…금값 뛰어오른 이유는?
  • 박창욱 기자
  • 승인 2019.06.26 07:45
  • 수정 2019-06-26 0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값시세 연일 최고가 경신
금값시세 화제
금값시세가 연일 최고가를 경신해 개인 투자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pixabay
금값시세가 연일 최고가를 경신해 투자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pixabay

[한국스포츠경제 박창욱 기자] 금값이 연일 최고가를 경신해 이목이 집중됐다.

2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25일 KRX금시장의 1g당 금 가격은 5만3천20원(1돈당 19만8천825원)으로 전 거래일 대비 1.30% 올라 역대 최고가를 경신했다.

이는 연초(4만6천240원)보다 14.7% 뛰어오른 수준이다.

KRX금시장의 금 가격은 지난 20일(5만1천840원) 이후 4거래일째 최고가를 갈아치우고 있다.

이처럼 금 가격이 급등세를 보이는 것은 국제 금 가격과 환율 영향이 크다.

지난 25일 국제 금 가격은 금융정보업체인 텐포어(Tenfore)가 공시하는 국제 금 시세 기준으로 1트로이온스당 1천427.31달러를 기록하며 연초 대비 10.9% 올랐다.

올해 금값이 강세를 보이면서 개인 투자자들도 금 투자에 대거 뛰어들었다. 개인 투자자는 KRX금시장에서 올해 들어 205㎏에 달하는 금을 순매수했다.

다만 이달 들어서는 24㎏을 내다팔아 일부 차익 실현에 나선 모습을 보였다.

한편 김상국 한국거래소 금시장팀장은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연방준비제도(Fed·연준)에 대한 금리 인하 압박을 이어가면서 달러화가 약세로 돌아섰고, 이에 따라 같은 안전자산이면서 달러의 대체재로 꼽히는 금이 더 주목받게 됐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