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스페셜데이 Vol.2] 넥슨, 신작 라인업 7종 공개 "여름아 반갑다"
[넥슨 스페셜데이 Vol.2] 넥슨, 신작 라인업 7종 공개 "여름아 반갑다"
  • 정도영 기자
  • 승인 2019.06.27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람의나라: 연', '메이플스토리 오디세이', '카운터사이드' 등 CBT 일정 발표
온라인 신작 ‘커츠펠’ 퍼블리싱 계약 소식 및 일본 지역 공략 타이틀 2종 공개
넥슨은 27일 서울 서초구 넥슨 아레나에서 ‘넥슨 스페셜 데이 Vol.2' 행사를 개최해 현재 준비 중인 게임 타이틀을 소개했다. 김현 넥슨 부사장이 타이틀 공개에 앞서 환영사를 발표하고 있다. / 사진=정도영 기자
넥슨은 27일 서울 서초구 넥슨 아레나에서 ‘넥슨 스페셜 데이 Vol.2' 행사를 개최해 현재 준비 중인 게임 타이틀을 소개했다. 김현 넥슨 부사장이 타이틀 공개에 앞서 환영사를 발표하고 있다. / 사진=정도영 기자

[한스경제=정도영 기자] 넥슨이 글로벌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지난 3월 개최한 ‘넥슨 스페셜데이 Vol.1'에 이어 올여름 이후 선보일 온라인·모바일 신작 7종을 공개했다.

넥슨은 27일 서울 서초구 넥슨 아레나에서 ‘넥슨 스페셜 데이 Vol.2' 행사를 개최해 현재 준비 중인 게임 타이틀을 소개했다. 특히 넥슨의 아이덴티티가 각인된 인기 지식재산권(IP) 모바일 게임의 세부적인 콘텐츠와 새롭게 준비된 신규 모바일 IP, 신작 온라인 게임 퍼블리싱 소식까지 발표했다.

또 일본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최근 트렌드로 떠오른 일본 원작 애니메이션 기반 IP를 활용해 새로운 모바일 게임 2종도 공개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김현 넥슨 부사장이 먼저 무대에 올라 현재 준비 중인 타이틀을 소개했다. 온라인게임 IP를 모바일로 재해석한 ‘테일즈위버M’과 ‘바람의나라: 연’, 신작 모바일 RPG ‘카운터사이드’, ‘메이플스토리 오디세이’를 비롯해 국내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한 온라인 신작 ‘커츠펠’ 관련 소식을 차례로 전했다.

또한, ‘리비전즈: 넥스트 스테이지’, ‘아크 레조나(Ark Resona)’ 등 일본 시장 공략을 위해 준비 중인 타이틀도 공개했다.

김현 부사장은 이날 환영사에서 “온라인과 모바일 플랫폼 구분 없이 넥슨의 경쟁력을 더해줄 다양한 게임을 준비 중”이라며 “많은 분들이 만족할 수 있는 완성도 높은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넥슨의 ‘혼’이 깃든 PC IP, 모바일로 구현되다

'메이플스토리 오디세이'는 '메이플스토리'를 기반으로 한 스핀오프 모바일 RPG로 재해석됐다. / 사진=정도영 기자
'메이플스토리 오디세이'는 '메이플스토리'를 기반으로 한 스핀오프 모바일 RPG로 재해석됐다. / 사진=정도영 기자

넥슨이 현재 일류 게임사로 자리 잡게 만든 전통 효자 게임 ‘테일즈위버’와 ‘바람의나라’, ‘메이플스토리’가 더 많은 유저들이 즐길 수 있게 모바일로 재탄생했다.

이날 새롭게 공개된 세 게임의 모바일 버전은 기존의 스토리와 일러스트(캐릭터) 등을 과거 그래픽과 트렌드에서 진화했다.

‘테일즈위버M'은 지난 2003년 6월에 출시해 올해로 16년을 맞는 온라인 RPG 게임 ’테일즈위버‘의 그래픽과 콘텐츠를 토대로 진보된 비주얼의 전투 장면과 화려한 연출 효과를 구현했다. 또 원작의 스토리와 핵심 콘텐츠들이 모바일 환경에 맞춰 개선됐다.

‘바람의나라: 연’은 초기 원작 PC게임의 직업 4종(전사·도적·주술사·도사)을 제공해 개인 전투뿐만 아니라 파티 플레이에서도 조합에 따라 다양한 재미를 얻을 수 있게 했다. 또 모바일 환경에 맞춘 파티 콘텐츠(파티 던전, 파티 레이드 등)와 함께 ‘신수 쟁탈전’ 등 모바일에서만 즐길 수 있는 콘텐츠도 특별히 포함됐다.

‘메이플스토리 오디세이’는 ‘메이플스토리’를 기반으로 한 스핀오프 모바일 RPG로 재해석됐다. 원작의 영웅과 인기 NPC, 몬스터가 등장해 실시간 전투와 다양한 수집 요소를 구현했다. 특히 기존의 PC 온라인게임에 더해 영웅 중심의 성장 구조와 몬스터를 수집해 성장시키는 시스템을 새롭게 결합시켜 새로운 형태의 모바일 게임으로 진화됐다.

새로운 게임의 등장, 일본 시장도 노린다

넥슨은 신규 IP로 모바일 시장에 도전하는 ‘카운터사이드’와 PC 온라인 신작 ‘커츠펠’의 국내 퍼블리싱 소식을 공개했다.

올해 3분기 중 테스트를 통해 첫 공개될 예정인 액션 게임 개발로 유명한 류금태 대표의 신작 ‘카운터사이드’는 또 다른 현실인 이면 세계를 배경으로 한 서브컬처 게임으로 개성 넘치는 캐릭터로 팀을 구성하여 전장에 실시간으로 배치하여 전략 전투의 재미를 구현했다.

넥슨은 코그(KOG)가 개발한 ‘커츠펠’의 국내 퍼블리싱 계약 소식을 처음 공개했다. / 사진=정도영 기자
넥슨은 코그(KOG)가 개발한 ‘커츠펠’의 국내 퍼블리싱 계약 소식을 처음 공개했다. / 사진=정도영 기자

또 넥슨은 코그(KOG)가 개발한 ‘커츠펠’의 국내 퍼블리싱 계약 소식을 처음 공개했다. ‘커츠펠’은 애니메이션풍 그래픽과 3인칭 프리뷰 시점의 듀얼 액션 게임으로 ‘그랜드체이스’와 ‘엘소드’의 개발진이 개발에 참여했다. 특히 임무 수행(PvE), 프로바티오(PvP)에서 다양한 조합의 액션을 구현했다. ‘커츠펠’은 내년 상반기 국내 서비스에 공개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넥슨은 올해 일본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인 ‘리비전즈: 넥스트 스테이지’와 퍼즐 액션 RPG ‘아크 레조나(Ark Resona)’를 공개했다.

넥슨은 올해 일본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인 퍼즐 액션 RPG ‘아크 레조나(Ark Resona)’를 공개했다. / 사진=정도영 기자
넥슨은 올해 일본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인 퍼즐 액션 RPG ‘아크 레조나(Ark Resona)’를 공개했다. / 사진=정도영 기자

데브캣 스튜디오에서 개발하는 ‘리비전즈: 넥스트 스테이지’는 ‘코드기아스’로 유명한 ‘타니쿠치 고로’ 감독의 인기 애니메이션 ‘리비전즈’를 모태로 한 모바일 게임으로, 원작 애니메이션의 액션성과 다양한 스토리를 구현했다.

또 ‘아크 레조나’는 마법과 고대기계 ‘마키나’로 불리는 독자적인 기술이 형성된 섬에서 펼쳐지는 장대한 스토리를 기반으로 한 퍼즐 액션 게임으로, 올여름 일본 지역에 출시될 예정임을 알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