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 브라질 국채 이자 헤알화 지급 서비스 개시
NH투자증권, 브라질 국채 이자 헤알화 지급 서비스 개시
  • 김호연 기자
  • 승인 2019.06.27 14:34
  • 수정 2019-06-27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NH투자증권
사진=NH투자증권

[한스경제=김호연 기자] NH투자증권은 오는 7월 2일부터 브라질국채 이자지급을 기존 미국달러(USD)환전 지급에서 현지화인 헤알화(BRL) 지급으로 변경한다고 27일 밝혔다

브라질 국채 이자를 BRL로 지급받은 고객은 언제든지 브라질 국채 추가매수에 사용이 가능하며 USD로 환전 요청도 가능하다.

BRL를 USD로 환전 요청할 때는 별도의 수수료가 없다. 한국과 브라질은 12시간의 시차가 있지만 브라질 현지와 협업을 통해 USD, BRL환율을 고정한다. 따라서 고객들이 미리 자기가 받을 USD 금액을 확정 지을 수 있도록 했다.

NH투자증권은 브라질 국채 중개 초기인 2009년부터 브라질국채 중개를 시작하여 10여 년 동안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브라질 국채매수 시 USD, BRL 환율 고정 서비스를 국내 최초로 시작했고 연말 브라질 현지 애널리스트를 초청하여 설명회 개최 및 다양한 리포트를 꾸준히 제공했다.

김형돈 NH투자증권 채권상품부장은 “이번 서비스를 통하여 고객들은 시장상황에 따라서 국채 추가매수, 헤알화 보유, USD 환전 등 다양한 전략을 구사할 수 있게 되었다”며 “NH투자증권 고객들은 변동성이 높은 브라질채권 시장에서 시장전망에 따라 보다 유리한 가격이라고 판단되는 시점에 이자 재투자 및 USD환전 등 효율적인 전략 구사를 통하여 수익을 극대화 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