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북미 정상, 정전 선언 후 66년 만에 판문점서 만난다"
文 대통령 "북미 정상, 정전 선언 후 66년 만에 판문점서 만난다"
  • 조재천 기자
  • 승인 2019.06.30 14:09
  • 수정 2019-06-30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 위원장이 판문점에서 만난다고 밝혔다. /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조재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정전 선언 이후 66년 만에 판문점에서 북한과 미국이 만난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 회담을 가진 뒤 공동 기자 회견에서 “사상 최초로 미국과 북한 정상이 분단의 상징인 판문점에서 평화를 위한 악수를 하게 될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서로 소통하고 대화하면 최선의 상황으로 갈 수 있다는 것을 오늘 볼 수 있게 될 것”이라며 “남과 북은 평화를 확신할 수 있게 되고, 세계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에게 기대에 가득 찬 응원을 보내 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저도 오늘 판문점에 초대를 받았지만 오늘 대화의 중심은 북미 간 대화”라면서 “오늘의 대화가 앞으로 북미 대화로 이어지는 그 과정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오늘은 북미 간 대화에 집중하도록 하고 남북 간 대화는 다음에 다시 도모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제3차 북미 회담이 언제 열릴 것인지 여부는 오늘 상봉과 대화에 달려 있다고 생각한다”며 “기대를 가지고 지켜보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날 기자 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저와 김 위원장 사이에 많은 분노가 있었지만 지금은 사이가 좋아졌다”며 “둘 사이에 좋은 케미스트리가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여기까지 왔으니 ‘김 위원장에게 인사하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떠올랐고, 김 위원장에게도 바로 반응이 왔다”며 “기자 회견을 마치고 DMZ(비무장 지대)로 올라갈 것”이라고 했다.

한편, 대북 제재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은 “제재가 아직 해제되진 않았지만 서두르진 않을 것”이라면서 “이란에 대해서도 그렇지만 서두르면 반드시 문제가 생긴다”고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이날 오후 2시 현재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한미 정상 회담과 공동 기자 회견을 마치고 판문점으로 출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