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평택농악 '한여름 밤의 신명 소나기' 공연
평택시, 평택농악 '한여름 밤의 신명 소나기' 공연
  • 평택=이한중 기자
  • 승인 2019.07.02 16:27
  • 수정 2019-07-02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부터 8월말까지 매주 금 저녁 7시 평택농악 전수교육관서 진행
무형문화재 "한여름 밤의 신명 소나기" / 평택시
무형문화재 "한여름 밤의 신명 소나기" / 평택시
[한국스포츠경제=이한중기자] 우리 가락으로 수놓는 ‘한여름 밤의 신명 소나기’가 오는 5일부터 8월30일까지 매주 금요일 저녁 7시 평택농악 전수교육관에서 열린다.
 
2일 평택시에 따르면 이번 행사는 2019년 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 활성화 사업의 하나로 평택시 주최, 평택농악보존회가 주관하고,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이 후원한다.
 
행사는 평택농악 전수교육관을 지역의 열린 문화공간으로 활용해 지역민의 문화향유 기회 확대와 지역 예술 활동 활성화를 도모하고자 기획됐다.
 
평택농악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농악으로서 전문연희패적 성격과 마을공동체의 두레굿 형식이 조화를 이루어 장단이 빠르고 경쾌해 한여름 밤의 신명 소나기에 걸맞은 흥을 불러오기에 충분하다.
 
특히 상모 놀음, 버나 놀이, 무동놀이는 평택농악만이 갖는 특징이자 자랑으로 잠시나마 여름밤의 더위를 잊게 해주는 공연이 될 것이다.
 
한여름 밤의 신명 소나기에서는 평택농악의 공연과 더불어 전통문화 예술 춤 연구소, 소리사위예술단, 전통연희단 신아리, 전통타악그룹 천공, 퓨전국악 앙상블 수 등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폭넓은 연주 활동을 해온 지역 예술단체의 공연을 볼 수 있는 지역예술단체 연계 공연프로그램이 준비됐있다.
 
또한, 관객과 호흡하는 어울림마당도 마련돼 있어 더욱 풍성한 여름밤이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