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런 버핏, 4조 원대 주식 또 기부... 주식 기부액 총 39조 원
워런 버핏, 4조 원대 주식 또 기부... 주식 기부액 총 39조 원
  • 조재천 기자
  • 승인 2019.07.02 12:07
  • 수정 2019-07-02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워런 버핏. 1일 WSJ에 따르면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CEO가 36억 달러 상당의 주식을 5개 재단에 기부하기로 했다. /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조재천 기자] 버크셔 해서웨이의 CEO 워런 버핏(88)이 36억 달러(약 4조 1598억 원) 상당의 주식을 5개 재단에 기부하기로 했다.

1일(현지 시간)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워런 버핏이 36억 달러 가치의 버크셔 해서웨이 주식을 빌 게이츠와 그의 아내가 설립한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을 포함해 수잔 톰슨 버핏 재단, 노보 재단, 셔우드 재단, 하워드 G. 버핏 재단 등에 나눠서 기부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버핏은 기부를 위해 자신이 보유한 버크셔 해서웨이의 ‘클래스 A’ 주식 1만 1250주를 1690만 주의 ‘클래스 B’ 주식으로 전환해 1680만 주의 ‘클래스 B’ 주식을 기부한다.

앞서 버핏은 자신이 보유한 버크셔 해서웨이 주식의 약 85%를 이들 재단에 기부하기로 이미 약속했으며, 이를 꾸준히 실천해 오고 있다.

WSJ은 이번 기부를 포함해 지금까지 그가 기부한 주식의 평가액이 340억 달러(약 39조 2870억 원)에 달한다고 전했다. 이는 2006년 기준 워런 버핏이 보유한 지분의 약 45%다.